기사 (전체 54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업심층분석] 호텔롯데, 보바스기념병원 인수…대기업에 무너지는 ‘보바스 정신’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호텔롯데가 회생절차를 신청한 병원을 인수하겠다고 나서 뒷말이 무성하다.현행 법률상 병원 인수합병(M&A)이 금지된 가운데 롯데그룹은 이를 우회하는 방식으로 병원 인수 절차에 착수했다.문제는 병원이 매해 40억원 이상의 의료 수
이현정 기자   2017-02-23
[기업심층분석] 명인제약, 이행명 회장 두 딸…은밀한 ‘일감 몰아주기’ 눈총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잇몸질환 보조치료제 ‘이가탄’으로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명인제약이 최근 자식에게 은밀하게 부(副)를 세습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명인제약은 국내 제약업계에서 매출 규모로 중소기업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연간 수백
최은경 기자   2017-02-15
[기업심층분석] 엔씨소프트, 바뀌는 환경 속 직원 처우 ‘나몰라라’…하청업체 ‘갑질’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게임업체 엔씨소프트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이면에 하도급업체와 종사자들의 고혈을 짜낸 정황이 나와 씁쓸함을 안기고 있다.엔씨소프트는 지난해 연간 매출액 9836억 원, 영업이익 3288억 원, 당기순이익 2714억
이현정 기자   2017-02-13
[기업심층분석] 태광그룹, 편법 통해 계열사 ‘부당거래’ 오너 곳간 채우기 '민낯'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태광그룹 계열사 중 오너일가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 6곳의 내부거래 비중이 50%를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배구조에서 핵심에 위치하고 있는 티시스는 70% 이상이었다.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최은경 기자   2017-01-19
[기업심층분석] 한경희생활과학 한경희 대표, 경영자질 의구심…미국서 사기, 회사는 자본잠식 상태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2000년대 초반 스팀청소기를 출시해 주부들 사이에서 스팀청소기 열풍을 일으켰던 장본인인 한경희생활과학 한경희 대표가 미국에서 소송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한경희생활과학이 미국 기업을 상대로 4800만달러, 우리 돈 5
김영일 기자   2016-12-28
[기업심층분석]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서귀포 대규모 개발사업’ 논란 확대 <왜>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아모레퍼시픽과 제주도는 40년 가까이 이어지는 소중한 인연의 매개체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한국의 차 문화 발전을 위해 조성한 다원(茶園)에서 대규모 개발 사업을 진행 중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사업비만 1000억
최은경 기자   2016-12-12
[기업심층분석] GS그룹 허창수號, 야심찬 ‘주차사업’의 초라한 성적표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국내 재계 순위 7위인 재벌기업 GS그룹이 지난 2006년 주차장 사업에 관심을 보이며 일본의 주차업계 선두기업인 PARK24와 5:5 비율로 출자해 ‘GS파크24’라는 계열사를 설립했다.당초 GS칼텍스가 출자했던 GS파크24
이현정 기자   2016-11-29
[기업심층분석]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 두 아들, ‘불법주식 거래’ 늪에 빠진 이유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웅진그룹이 지난해 12월 웅진그룹 윤석금 회장이 1200억대의 CP(기업 어음)사기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지 1년 만에 또 다시 법정에 서게 됐다.이번엔 윤 회장이 아닌 두 아들이 문제가 된 것. 서울남부지검 금융조
최은경 기자   2016-11-16
[기업심층분석] 롯데마트, 대규모유통법 허점 노려‥61억 판매장려금 갈취 의혹[추적]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롯데마트가 유통업계의 이점을 활용해 우유 납품업체들의 목을 죄어온 의혹이 제기됐다.대규모유통업법의 맹점을 이용해 판촉비를 전가하고 이벤트성 세일 등을 강요해 온 것이다. 심지어 지난 5월에는 공정위로부터 8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이현정 기자   2016-11-14
[기업심층분석] ‘규제의 틈’ 노린 식품업계, ‘황태자들의 비밀창고’ [추적]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1950년대 한국 전쟁이 끝나고 국민들의 굶주린 배를 채워주면서 급성장한 식품산업. 전통식품에서부터 가공식품 등 국내 식품업계의 태동기는 이때부터였다.국내 최대 식품기업인 CJ는 53년 제일제당공업으로 설립됐고, 롯데칠성음료는
황병준 기자   2016-11-09
[기업심층분석] 대한제분, 경영권 편법 승계 ‘논란’…세금 줄이려고 우회 승계(?)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기업집단이 계열사들의 내부 거래를 통해 총수 일가의 지분이 높은 기업에 일감을 몰아주고 이를 통해 해당기업이 성장, 총수 일가가 손쉽게 부(富)를 축척하는 수단으로 사용되는 일감몰아주기.정부가 대기업 등에 대해 이를 규제하는
황병준 기자   2016-11-08
[기업심층분석] 롯데하이마트, 중소이동통신판매점에 꼬리 내린 진짜 이유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롯데그룹 계열사인 하이마트(이하 롯데하이마트)가 편법 영업과 불공정 영업행위로 논란이 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가 거대 자본을 앞세워 영업을 하는 탓에 중소 휴대폰 판매점들은 ‘곡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지난 9월 26일 전국이
이현정 기자   2016-10-27
[기업심층분석] 더본코리아 백종원號, ‘나홀로 호황’…골목상권 ‘씨 말린다’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백선생’으로 스타덤에 올라 브라운관을 누비고 있는 요리연구가 겸 기업인인 백종원(51·남)의 외식사업체 더본코리아가 영세상인들을 위협하고 있다.점포수와 매출은 느는데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변경해 규제의 사각지대에서 나홀로
최은경 기자   2016-10-24
[기업심층분석] [추적]‘국내 1위’ 한국타이어, 의문사‧금산주민 대립…'부도덕한 기업' 낙인?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한국타이어는 명실 공히 국내 1위, 세계 7위 글로벌 기업이다. 하지만 요즘은 공해 배출시설 설치 관련 주민들과의 갈등, 근로자들 돌연사, 산재의혹, 산재 은폐 등 잇단 악재가 터지면서 부도덕한 기업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2
이현정 기자   2016-10-17
[기업심층분석]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경영 이래 최악의 위기 <왜>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평생 승승장구 할 것 같았던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이 위기의 상황이 닥쳤다. 아모레퍼시픽이 가습기살균제로 상처 입은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며 큰 논란이 일고 있기 때문.현재 아모레퍼시픽 메디안 치약 11종에서 가습기살균제
최은경 기자   2016-10-06
[기업심층분석] ‘형제의 난’부터 검찰 수사까지, 풍전등화 롯데그룹 오너일가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지난 2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돼 17시간의 고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이로써 신동빈 회장 소환조사를 정점으로 검찰의 대대적인 롯데그룹 비리 의혹 수사가 마무리 과정에 접어들면서 이제 종착점을
최은경 기자   2016-09-26
[기업심층분석] 삼표, IPO 앞두고 장고(長考)…진짜 속내는?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지난 1966년 설립이후 단 한 곳의 계열사도 상장하지 않았던 삼표그룹이 최근 상장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삼표가 상장 카드를 꺼내 들면서 업계의 미묘한 신경전까지 감지되고 있다.삼표의 상장 추진은 지난해 동양
황병준 기자   2016-09-24
[기업심층분석] [단독]갑을오토텍 ‘황제노조 논란’…숨겨진 진실[밀착취재]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현대자동차 노조는 강성으로 유명하다. 그들의 연봉은 평균 9700만원으로(중소기업 정규직 평균임금 3363만원을 받는) 일반 직장인들은 그들을 보며 상대적 박탈감에 빠지기도 한다.현대차는 올해 4월 기준 자산기준 재계 순위 2
이현정 기자   2016-09-07
[기업심층분석] 태광그룹, ‘트리플 악재(惡材)’에 휘청대는 내막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지난 1950년 故이임용 회장이 설립한 태광산업을 모태로 석유화학과 섬유, 종합금융, 미디어·엔터테인먼트 등을 영위하고 있는 태광그룹. 지난 2011년 공정위 발표 대규모 기업집단 현황에서 자산총액 약 5조4000억원으로 재계
황병준 기자   2016-09-05
[기업심층분석] 코오롱그룹 향한 국세청의 예리한 칼날[추적]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화학섬유 제조 및 관련제품 가공·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코오롱그룹에 대한 국세청의 칼날이 더욱 날카로워지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4월 14일 국세청은 코오롱그룹을 상대로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부를 내려 보내 특별 세무조사
김영일 기자   2016-08-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스페셜미디어 스페셜경제 121-828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17-13 유영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37-2113, 2116  |  팩스 : 02-337-5116
등록일자 : 2008년10월21일  |  정기간행물 : 서울 아01547 / 서울 다08122
대표이사ㆍ발행인 : 남경민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경민
Copyright © 2013 스페셜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p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