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일반] 한은, 기준금리 1.25% 8개월째 동결… 가계부채·美 금리인상에 '발목'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미국 기준금리 인상, 국내 가계부채 증가에 따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8개월째 현 수준인 1.25%로 동결했다.23일 한은은 이와 같은 악조건을 언급하며 경제 불확실성에 기준금리를 동결했다.한은은 지난 6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유민주 기자   2017-02-23
[금융일반] 삼성생명·삼성카드 등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상근감사위원' 제도 폐지 이유?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삼성그룹 소속 금융계열사가 사실상 상근감사위원 제도를 폐지하고 감사위원회를 등장시켜 재편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카드·삼성증권은 오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상근감사위원 제도를 없앨
유민주 기자   2017-02-23
[금융일반] 1인당 가계부채 2600만원 넘어…‘다중고(多重苦)빠진 부채 부실화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지난해 말 국민 가계부채 총액이 1344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민 1인당 가계빚이 2600만원을 넘어선 것이다. 부채의 규모도 문제지만 부채 증가 속도가 소득증가 속도를 뛰어넘고 있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내몰리는 것
황병준 기자   2017-02-22
[금융일반] 초대형 투자은행(IB) 도입… 금감원, 리스크 관리·투자자보호 강화 돌입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시장 안정을 강조했다. 진 원장은 이에 따라 핵심 위험요인을 감시하고 실물경제의 원활히 하기 위한 지원을 예고했다.진 원장은 21일 서울 금감원 대강당에서 올해 자본시장 부문 업무설명회를 열어 금융시장
유민주 기자   2017-02-21
[금융일반] 정부-금융당국, '2금융권 대출 조이기' 착수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감독당국에서 저축은행과 카드사 등 제2금융권의 자산건전성 감독 기준 강화를 예고했다. 저축은행, 카드사 등 제2금융권에서 지난해 대출 자산이 급격히 증가했기 때문.이에 업계에서는 대출 심사가 현재보다 깐깐해질 것으로 예상했
유민주 기자   2017-02-21
[금융일반] 임종룡, 채권은행 위주 구조조정 체계 지적 <왜>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당국에서 채권금융기관 중심의 구조조정 방식에 대한 진단을 발표했다.지난 20일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금융환경의 변화와 산업구조의 고도화로 채권금융기관 중심의 구조조정 방식은 큰 한계에 봉착해 있다"고 말했다.임 위원장은 이
유민주 기자   2017-02-21
[금융일반] 진웅섭, 보험사에 금리 리스크·IFRS17 도입 준비 거듭 강조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당국에서 보험사에게 금리 리스크 관리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한 준비를 거듭 강조했다.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7일 보험사 최고경영자(CEO)와 만난 자리에서 미국의 추가 금리인상 등을 언급하며 "금리
유민주 기자   2017-02-20
[금융일반] “1300조 가계부채, 한계가구 맞춤형 정책방안 제시해야”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가계부채가 1300조원으로 불어나면서 한국경제를 위협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회에서도 가계부채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20일 정세균 국회의장은 “최근 가계부채 한계가구가 급증하고 있으며 금리상승 및 소득감소 충
유민주 기자   2017-02-20
[금융일반] 삼성 이재용 구속… 국내 금융시장 충격 있었나?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이 국내 경제 이슈로 지목됐다.이에 금융권에서는 주식시장 등 시장에 대해 변동을 우려했지만, 국내 외환·채권 시장은 이번 상황에 동요하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으며 장을 마쳤다.이날 서울외환시장
유민주 기자   2017-02-19
[금융일반] [단독]‘은행 사칭’ 보이스피싱…저금리 전환대출 상담 중 “욕설”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대출 사기가 급증하는 가운데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1금융 ‘KB국민’을 사칭하고 ‘대출 빙자형 보이스피싱’을 시도한 사례가 본지에 제보됐다.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는 1179억원에 이른다
이현정 기자   2017-02-17
[금융일반] 코스피, 2080선 돌파… '환영-우려 반반' <왜>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코스피지수가 보름 만에 2080선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5일 미국 옐런 연준 의장의 금리인상 시사 발언에 영향을 받았다.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9.29포인트(0.45%) 상승한 2083.86으로 마쳤다.이 같이
유민주 기자   2017-02-15
[금융일반] 금융권, 모두 억대연봉?… "은행 남자직원 '연봉킹' 소리 듣는다"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연봉이 1억원 이상인 금융회사 직원 비중이 24.8%로 나타났다. 특히지난해 금융권 종사자 4명 중 1명이 억대연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업계에서는 “억대연봉자 비중이 1년 새 크게 늘어 최초로 20%를 돌파했다”며 특히 “
유민주 기자   2017-02-15
[금융일반] 금융위, 삼성 임원 9명 무혐의 처분‥특검, 수사 의지 밝혀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박영수(65) 특별검사팀이 삼성과 관련해 금융당국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전 삼성그룹 임원들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제일모직 주식을 대량 사들인 의혹을 받은 바 있다.하지만 이들이
이현정 기자   2017-02-14
[금융일반] 임종룡, 거래소 지주사 전환-공모펀드 활성화 추진하는 이유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당국에서 국내주식시장 박스권 탈피를 위해 3가지 기반을 언급했다.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지난 13일 선진 시장 도약을 위해 "세 가지 제도적 기반을 갖춰야 2011년 이후부터 정체된 국내 주식시장이 박스권을 탈피할 수 있다"고
유민주 기자   2017-02-14
[금융일반] 코넥스 시장 출범 3년… 당국, 국내금융시장 발전 계획은?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코넥스 시장이 출범된지 3년 반이라는 시간이 흘렀다.이런 가운데 최근 코넥스 시장은 상장사 시가총액이 9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상장기업수도 21개에서 141개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돼 금융업계가 주목하고 있다.특히 최근 금융당국
유민주 기자   2017-02-14
[금융일반] "코스피, 北 도발에도 끄떡없다?"… 사흘연속 상승 2080선 회복 기대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금융업계 관계자들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다소 차분한 전망을 내놨다.실제로 코스피는 이날 북한의 도발에도 불구하고 기관의 매수세에 힘을 얻었다. 특히 사흘연속 상승세를 기록했고 2080선 턱밑까지
유민주 기자   2017-02-13
[금융일반] "韓 경제 불확실성 점점 높아져"… 2008년 금융위기 수준오나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한국경제의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현재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글로벌 경기 불황, 국내 기업 실적 하락, 금융시장 불안정함 등 이와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불확실성의 정도가 2008년 금융위기 수
유민주 기자   2017-02-13
[금융일반] 트럼프 정부 '깜짝놀랄 세제개편' 예고에 채권 금리↑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채권 금리가 상승했다. 10일 채권 금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제개편 언급에 영향을 받아 상승했다. 채권 금리 상승은 가격 하락을 의미한다.이날 서울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일 대비 2.0bp(1bp=0.
유민주 기자   2017-02-12
[금융일반] 코스피, 기관 매수 영향 사흘 만에 2070선 회복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10일 코스피가 기관의 매수세에 영향을 받아 상승 마감했다. 특히 이날 사흘 만에 다시 2070선대를 회복했다. 다만 개인과 외국인은 순매도를 이어갔다.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9.18포인트 0.44% 오른 2075.06으로
유민주 기자   2017-02-11
[금융일반] 부동산 펀드 인기 '훨훨'… 펀드 평균 수익률 웃돌다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국내에서 자산운용사가 93개에서 165개로 늘어났다. 평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6.3%를 보였다.이런 가운데 부동산 펀드의 인기가 놀랍다. 특히 지난해 펀드 수탁고가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는데, 가장 수익률이 높았던 펀드는
유민주 기자   2017-02-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스페셜미디어 스페셜경제 121-828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17-13 유영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37-2113, 2116  |  팩스 : 02-337-5116
등록일자 : 2008년10월21일  |  정기간행물 : 서울 아01547 / 서울 다08122
대표이사ㆍ발행인 : 남경민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경민
Copyright © 2013 스페셜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p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