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59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보험] 보험업계,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발 동동’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최근 저금리 장기화로 수익성 전망이 암울한 국내 생보사들은 살아남기 위해 탈출구를 마련하고 있다.하지만 이런 가운데 ‘2021년 IFRS17 도입’이라는 장애물에 실적 개선과 성장이 난처 상황. 국내 보험사들은 이를 대비해 수
유민주 기자   2017-02-24
[카드] 외국인, 국내서 신용카드 사용 늘어…中관광객 60%차지 “역시 유커”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외국인이 국내에서 쓴 신용카드 규모가 최근 5년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중국 관광객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면서 유통업계에서는 다시 한 번 ‘유커’사로 잡기에 나서는 분위기다.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외국인의 국내
유민주 기자   2017-02-23
[증권] 신한금융투자, 에너지인프라 MLP 펀드 추천하는 이유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신한금융투자는 유가 상승에 수익이 나는 상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23일 신한금투는 "‘한화 에너지인프라 MLP 펀드’를 판매한다"며 "이는 미국의 셰일가스, 원유 관련 송유관이나 저장시설을 보유/운용하는 합자회사인 MLP(Ma
유민주 기자   2017-02-23
[금융일반] 한은, 기준금리 1.25% 8개월째 동결… 가계부채·美 금리인상에 '발목'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미국 기준금리 인상, 국내 가계부채 증가에 따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8개월째 현 수준인 1.25%로 동결했다.23일 한은은 이와 같은 악조건을 언급하며 경제 불확실성에 기준금리를 동결했다.한은은 지난 6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유민주 기자   2017-02-23
[금융일반] 삼성생명·삼성카드 등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상근감사위원' 제도 폐지 이유?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삼성그룹 소속 금융계열사가 사실상 상근감사위원 제도를 폐지하고 감사위원회를 등장시켜 재편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생명·삼성화재·삼성카드·삼성증권은 오는 24일 이사회를 열고 상근감사위원 제도를 없앨
유민주 기자   2017-02-23
[금융일반] 1인당 가계부채 2600만원 넘어…‘다중고(多重苦)빠진 부채 부실화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지난해 말 국민 가계부채 총액이 1344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민 1인당 가계빚이 2600만원을 넘어선 것이다. 부채의 규모도 문제지만 부채 증가 속도가 소득증가 속도를 뛰어넘고 있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내몰리는 것
황병준 기자   2017-02-22
[보험] [2016년 보험사 순익]손보사 27.7%↑… 생보사, 전년 比 25%↓ <왜>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국내 보험사들의 지난해 실적이 잇따라 공개되고 있는 가운데 손해보험사와 생명보험사의 순익이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지난해 손해보험사 실적은 크게 개선된 반면 생명보험사는 나빠진 것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22일 업계에 따르면 금
유민주 기자   2017-02-22
[보험] KB손해보험, 다문화 가정 아이들 위한 'KB희망드림캠프' 진행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KB손해보험이 지난 20일부터 22일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홈브리지캐빈에서 다문화 가정 어린이 50여 명을 초청해 2박 3일간 방학 캠프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KB희망드림캠프’였다.12회째를 맞은 KB희망드
유민주 기자   2017-02-22
[금융일반] 초대형 투자은행(IB) 도입… 금감원, 리스크 관리·투자자보호 강화 돌입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시장 안정을 강조했다. 진 원장은 이에 따라 핵심 위험요인을 감시하고 실물경제의 원활히 하기 위한 지원을 예고했다.진 원장은 21일 서울 금감원 대강당에서 올해 자본시장 부문 업무설명회를 열어 금융시장
유민주 기자   2017-02-21
[금융일반] 정부-금융당국, '2금융권 대출 조이기' 착수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감독당국에서 저축은행과 카드사 등 제2금융권의 자산건전성 감독 기준 강화를 예고했다. 저축은행, 카드사 등 제2금융권에서 지난해 대출 자산이 급격히 증가했기 때문.이에 업계에서는 대출 심사가 현재보다 깐깐해질 것으로 예상했
유민주 기자   2017-02-21
[금융일반] 임종룡, 채권은행 위주 구조조정 체계 지적 <왜>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당국에서 채권금융기관 중심의 구조조정 방식에 대한 진단을 발표했다.지난 20일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금융환경의 변화와 산업구조의 고도화로 채권금융기관 중심의 구조조정 방식은 큰 한계에 봉착해 있다"고 말했다.임 위원장은 이
유민주 기자   2017-02-21
[금융일반] 진웅섭, 보험사에 금리 리스크·IFRS17 도입 준비 거듭 강조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당국에서 보험사에게 금리 리스크 관리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한 준비를 거듭 강조했다.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7일 보험사 최고경영자(CEO)와 만난 자리에서 미국의 추가 금리인상 등을 언급하며 "금리
유민주 기자   2017-02-20
[증권] 신한금융투자, 4차 산업혁명 관련 해외주식 공개… 기업 실적 확인 가능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신한금융투자는 해외에 상장되어 있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종목을 2월 9일에서 3월 7일까지 총 8회에 걸쳐 HTS와 MTS,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20일 신한금투는 이와 같이 밝히며 “4차 산업혁명 관련 해외 종목의
유민주 기자   2017-02-20
[금융일반] “1300조 가계부채, 한계가구 맞춤형 정책방안 제시해야”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가계부채가 1300조원으로 불어나면서 한국경제를 위협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회에서도 가계부채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20일 정세균 국회의장은 “최근 가계부채 한계가구가 급증하고 있으며 금리상승 및 소득감소 충
유민주 기자   2017-02-20
[증권] 주식 회전율, 지난해 코스피-코스닥 희비 엇갈려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최근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국내주식시장 박스피(박스권에 갇힌 코스피) 탈피를 위해 3가지 기반을 제시했다.임 위원장이 언급한 세 가지 기반은 ▲한국거래소 구조개편 ▲공모펀드 활성화 ▲스튜어드십 코드 확산 등이다.이런 가운데 지난
유민주 기자   2017-02-20
[금융일반] 삼성 이재용 구속… 국내 금융시장 충격 있었나?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이 국내 경제 이슈로 지목됐다.이에 금융권에서는 주식시장 등 시장에 대해 변동을 우려했지만, 국내 외환·채권 시장은 이번 상황에 동요하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으며 장을 마쳤다.이날 서울외환시장
유민주 기자   2017-02-19
[보험] KB손해보험, '보이는 ARS' 서비스 시작… 손보업계 최초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KB손해보험은 ARS 이용 고객들의 편의성을 확대하고자 손보업계 최초 '보이는 ARS' 서비스를 실시한다.KB손보는 “16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히며 “'보이는 ARS' 서비스는 기존의 음성 안내와
유민주 기자   2017-02-19
[보험] 질병·사고발생 가능성 낮으면 보험료감액 청구 가능… “보험사 홍보 부족” 지적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보험가입자들은 질병, 사고발생 가능성이 낮아지는 경우 보험회사에 보험료를 낮춰달라는 요구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홍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소비자들은 이를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17일
유민주 기자   2017-02-19
[보험] 연금자산 보장… ING생명 ‘무배당 오렌지 케어플러스 변액연금보험’ 출시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은 7일 질병과 장해에도 연금자산을 보장할 수 있도록 설계된 ‘무배당 오렌지 케어플러스 변액연금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이 상품은 가입 고객이 큰 병에 걸려도, 장해가 발생해도 연금자산을 지키
유민주 기자   2017-02-18
[금융일반] [단독]‘은행 사칭’ 보이스피싱…저금리 전환대출 상담 중 “욕설”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대출 사기가 급증하는 가운데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1금융 ‘KB국민’을 사칭하고 ‘대출 빙자형 보이스피싱’을 시도한 사례가 본지에 제보됐다.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는 1179억원에 이른다
이현정 기자   2017-02-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스페셜미디어 스페셜경제 121-828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17-13 유영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37-2113, 2116  |  팩스 : 02-337-5116
등록일자 : 2008년10월21일  |  정기간행물 : 서울 아01547 / 서울 다08122
대표이사ㆍ발행인 : 남경민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경민
Copyright © 2013 스페셜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p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