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Markets Mixed as Global Growth Concerns Escalat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3 17:0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Shutterstock]
[Photo sour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Markets in the Asia Pacific trade mixed on Monday as investors are still cautious over a possible slowdown in the global economy after key data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failed to meet expectations last week.


Mainland Chinese shares were up in sessions with the Shanghai Composite advancing 1.92 percent to close at 3,026.99 while the Shenzhen composite traded up 3.89 percent to end 1,667.81. Hong Kong's Hang Seng index was also in positive territory on Monday, trading up 0.93 percent. The yuan almost closed to a flat at 6.7224 against the dollar, a drop from a 6.7244 level earlier in the sessions.


According to CNBC, the People's Bank of China (PBOC) is expected to further loosen monetary policy to stimulate lending as it looks to boost the Asian giant's slowing economy. Governor Yi Gang, the central bank's head, said on Sunday that the PBOC will not use the exchange rate to hike up its exports or as a tool in trade disputes.


Elsewhere in Asia, Japan's Nikkei 225 went back and forth between gains and losses to end the day 0.47 percent at 21,125.09 while the Topix index gained 0.57 percent to close 1,581.44.


The Kospi in South Korea was near flat, ending at 2,138.10, while Singapore and Malaysia's main indexes had difficulties gaining in afternoon sessions. Indian stocks also advanced following the country's Sunday announcement that it will hold a parliamentary election in seven stages starting next month.


Australia's ASX 200 index dropped 0.38 percent to 6,180.20 as most sectors were in negative territory. The energy industry lost 1.55 percent as oil stocks fell: shares of Santos declined 2.16 percent, Oil Search slipped by 1.99 percent, and Woodside Petroleum was knocked by 1.73 percent.


Monday's trading session came after the United States and China both missed expectations on key data last Friday, which stimulated further concerns over a global economic slowdown, CNBC reported.


It added that US government data showed the country only added 20,000 jobs last month compared to an estimated gain of 180,000—which marked the weakest month for creating jobs since September 2017.


Meanwhile, China's customs data showed a drop in exports by 20.7 percent on-year in February. The results missed economists' expectations of a decline of 4.8 percent. Imports also lost 5.2 percent, a huge gap from fall estimates of 1.4 percent.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우려로 혼재된 아시아 시장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지난 주 미국과 중국의 주요 자료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투자자들이 세계 경제 침체 가능성에 대해 여전히 신중한 태도를 보이며 지난 11일 아시아 태평양 무역 시장은 혼재했다.


중국의 주가는 상하이 종합지수가 1.92% 오른 3,026.99에 마감되고 선전 종합지수는 3.89% 오른 1,667.81로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도 24일 0.93% 오르며 호조를 보였다. 위안화는 달러 대비 6.7224원으로 직전 회기(6.7244원)보다 하락하면서 6.7224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한편 중국 인민은행(PBOC)이 경기 둔화를 막기위해 대출을 촉진하려고 통화정책을 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CNBC는 보도했다. 중앙은행 총재인 이강(Yi Gang)은 23일 PBOC는 환율을 수출 증대나 통상분쟁의 도구로 활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 일본 닛케이 225는 손익분기점을 오가며 이날 0.47% 오른 21,125.09를 기록한 반면 토픽스지수는 0.57% 오른 1,581.44를 기록했다.


국내 코스피지수는 2,138.10으로 마감되었고,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의 주요 지수는 오후 장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인도 증시도 다음달부터 7단계에 걸친 국회의원 선거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상승했다.


호주의 ASX200지수는 대부분이 마이너스에 처하면서 0.38% 하락한 6,180.20을 기록했다. 에너지산업은 석유주가가 하락하면서 1.55%가 하락했는데 산토스 주가는 2.16%, 오일서치는 1.99%, 우드사이드는 1.73% 하락했다.


지난 금요일 중국과 미국이 주요 자료에 대한 기대를 저버린 이후 월요일의 중미무역회담은 세계 경제 침체에 추가적인 우려를 촉발시켰다고 CNBC가 보도했다.


미 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달에는 일자리 창출이 가장 취약했던 2017년 9월의 18만개 대비 2만개가 증가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의 2월 관세 자료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8퍼센트 하락을 짐작한 경제학자들의 예상을 빗나갔다. 수입 역시 5.2% 감소해 가을 전망치(1.4%)와 큰 차이를 보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