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방송/언론] 인신위, 자율심의 가입 서약사 350개 돌파…70% 포털 제휴 매체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는 자율심의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인터넷신문(이하 가입서약사)이 350개를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6월 67개 매체 대비 심의 업무를 시작한지 4년 만에 5배
김영식 기자   2017-09-22
[방송/언론] MBC ‘리얼스토리 눈’ 외주사 폭언 등 ‘갑질’ 논란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MBC 시사 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의 본사 담당자가 외주 제작사 직원들을 상대로 성희롱·폭언 등 이른바 ‘갑질’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녹취록 속 본사 담당자, 막말·성희롱 등 ‘갑질’ 행태한국독립PD협회와 한국방송영
김영식 기자   2017-09-20
[방송/언론] 이번엔 SBS?…윤세영 회장 ‘보도지침’ 논란 확산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경영진 사퇴를 요구하며 촉발된 KBS·MBC 동시 총파업 사태가 현재 진행 중인 가운데, SBS에서도 경영진의 정치적 중립성 위반 의혹이 불거졌다.윤세영 SBS 회장이 소속 기자들을 상대로 지난 박근혜 정권에 편향적인 보도지침
김영식 기자   2017-09-06
[방송/언론] KBS·MBC, 예고대로 4일 동시 총파업…“경영진 퇴진할 때까지”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MBC와 KBS가 앞서 예고된 대로 4일 0시를 기해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처럼 두 공영방송이 동시에 파업에 나선 건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의 일이다.이번 파업을 주도한 양 방송사 노조 측은 현 경영진의 사퇴 등 ‘공영
김영식 기자   2017-09-04
[방송/언론] 인터넷신문, 플로팅광고...PC 평균 3.9개, 모바일 1.8개 띄워
[스페셜경제=김지혜 기자]인터넷신문 기사 한 페이지(PC기준)에 평균 3.9개의 플로팅광고가 노출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모바일에서는 기사 한 페이지 당 평균 1.8개의 플로팅광고가 노출됐다.인터넷신문위원회는 322개 준수서약사의 PC 및 모바일 페이지
김지혜 기자   2017-09-02
[방송/언론] KBS-MBC 5년 만에 동시 총파업 전망…“경영진 사퇴하라”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지상파 양대 공영방송인 KBS와 MBC가 내달 초 동시 총파업에 돌입할 전망이다. 이는 지난 이명박 정부에서 언론장악 시도를 했다는 주장의 저항에 이은 5년 만의 일로, 양대 방송사 모두 현 경영진을 적폐대상으로 규정, 전면
김영식 기자   2017-08-30
[방송/언론] ‘공영방송 정상화’ 바람…KBS·MBC 이어 EBS·YTN 확대?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MBC로부터 촉발된 ‘공영방송의 정상화’ 바람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KBS와 MBC 등 양대 공영방송의 ‘9월 파행’이 현실화하고 있는 가운데 EBS와 YTN에서도 사내개혁의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양대 공영방송, ‘9월 파
김영식 기자   2017-08-28
[방송/언론] 대부업 광고, TV에서 완전히 사라지나(?)…금융당국, 전면금지 추진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금융당국이 대부업체들의 TV광고를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그간 관련업체들이 ‘영업방해’ 등을 이유로 반발해왔으나 국회의 광고 규제 강화 움직임에 이어 당국의 전면 금지 발언까지 나왔다.24일 단독보도에 따르면 금융위
김영식 기자   2017-08-24
[방송/언론] KBS 기자·PD 제작거부 선언…“고대영 사장 물러나라”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공영방송의 정상화’를 외치는 목소리가 MBC에 이어 KBS로 확산되고 있다. MBC 노조에 이어 KBS 기자·PD협회가 경영진의 즉각 퇴진를 요구한 가운데, 사퇴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제작거부(파업)로 맞서겠다는 입장을 명확
김영식 기자   2017-08-24
[방송/언론] MBC 파업 사태 확산…김장겸, “경영진 퇴진 절대 없을 것”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MBC(문화방송) 파업 사태와 관련,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에 이어 방송통신위원회의 날선 심사가 예고된 가운데, 김장겸 MBC 사장은 ‘블랙리스트’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면서 여전히 버티기 전략을 이어갔다.김영주, “상식 밖의
김영식 기자   2017-08-23
[방송/언론] 연합뉴스, 내홍 확대…박노황 사장 퇴진 요구 ‘봇물’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이른바 ‘장충기 문자 사건’을 기폭제로 연합뉴스 내홍이 확대 일로를 겪고 있다. 연합뉴스 내부에서 박노황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는 기수별 성명이 잇따르고 있다.특히 연합뉴스 4기(1984년 입사) 기자 등 국장·부
김영식 기자   2017-08-23
[방송/언론] 인신위, "광고홍보성 기사 10개 중 4개가 식품 관련"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인터넷신문의 광고홍보성 기사 10개 중 4개가 음식점, 과자, 건강기능식품 등 식품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27일 인터넷신문위원회(이하 인신위)가 올해 상반기 313개 매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자율심의 결과에 따르면, 광고홍보
김영식 기자   2017-07-27
[방송/언론] 시선뉴스, 3년 연속 '우수 콘텐츠 제공서비스' 품질인증 기관 선정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식교양 전문채널로 알려진 시선뉴스가 3년 연속 미래창조과학부 주최의 우수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기관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미래창조과학부가 시행하고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이 주관하는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제도’는
선다혜 기자   2017-06-08
[방송/언론] 인터넷신문위, “광고유통사 3곳 중 1곳에서 유해광고 송출”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인터넷신문 광고유통사 3곳 중 1곳에서 허위과장, 선정적 광고 등 유해광고를 송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광고유통사란 다수의 인터넷신문 매체의 광고 공간(인벤토리)을 상품화한 뒤, 이를 광고주에게 판매하는 등 광고주와 매체를 중개
김영식 기자   2017-06-08
[방송/언론] 인신위-한국언론학회, 지식산업 측면에서 인터넷신문 지원...‘선택과 집중’ 필요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대한민국 인터넷신문이 혁신을 통한 자생적 경영구조 확립과 저널리즘의 품질 향상을 위해선 ‘한시적 언론혁신 지원법’(Temporal Support Press Innovation) 등 선택과 집중을 토대로 한 지원이 시급하단 의견
김영식 기자   2017-05-25
[방송/언론] ‘인터넷신문의 오늘과 내일’ 세미나 25일 개최…인신위-한국언론학회 주관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는 한국언론학회(회장 문철수)와 함께 오는 25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인터넷신문의 오늘과 내일'을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이날 세미나는 20년이 돼가는 인터넷신문의 현재
김영식 기자   2017-05-18
[방송/언론] 인터넷신문위원회, 방재홍 위원장 중임 결정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 인터넷신문위원회는 11일(오늘) 이사회를 열어 방재홍 현 위원장(사진)의 중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다혜 기자   2017-04-11
[방송/언론] 대한인터넷신문협회, 2017 최우수기자상 선정 발표...시선뉴스 글로벌뉴스통신 헤럴드뉴스컬처 등 수상
[스페결경제=선다혜 기자] 시선뉴스 김정우 이사와 심재민 기자가 '2017 최우수 기자상', '2017 우수 기자상'을 각각 수상했다.(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회장 이치수 이하 대선협)는 한국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연회장)
선다혜 기자   2017-04-10
[방송/언론] ‘민속방송’, KT올레TV로 전국방송 개국 …"전문성 갖추겠다"
[스페셜경제=김지혜 기자]민속방송이 오는 26일 케이블방송 856번 KT올레TV로 전국방송을 개국한다.케이블방송은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전문적으로 제공하여 시청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대한민국 대표 민속방송이자 정보미디어로서 앞장서는 민속방송
김지혜 기자   2017-03-06
[방송/언론] 인터넷신문위원회, 청소년 유해광고 심의 강화
[스페셜경제=한승수 기자]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는 청소년 유해광고 금지 조항 신설 등이 포함된 「인터넷신문광고 자율규약 시행세칙」 (이하 시행세칙) 개정안을 발표하고 올해 자율심의부터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개정된 시
한승수 기자   2017-01-24
 1 | 2 
재계포커스-기획/특집
자전거 여행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스페셜미디어 스페셜경제 (우)03999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9길27 고산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37-2113, 2116  |  팩스 : 02-337-5116
창간일 : 2008년10월21일  |  등록일 : 2011년3월9일  |  정기간행물 : 서울 아01547 / 서울 다08122
대표이사ㆍ발행인 : 남경민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경민
Copyright © 2013 스페셜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p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