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China Trade Agreement Not Enough to Stop Global Economic Slowdown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6 16:41: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123RF]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The United States and China seem to be closing on agreeing to a trade deal and putting an end to a tariff dispute that impacted financial markets and worldwide economic activity, but the pact won't be able to stop the slowdown already observed in the global market, according to experts on Monday.


On Sunday, US President Donald Trump took to Twitter to say that he will suspend a tariff increase on Chinese products, which was initially set to be imposed early on March. He added that he will be meeting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 Florida "to conclude an agreement" if th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make more developments.


CNBC reports that Asian markets reacted positively on the US leader's announcement. However, several experts noted that easing the tension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is not enough to stop the global economic slowdown that's already taking place. Daiwa Capital Markets chief equity strategist Paul Kitney said that looking at the economic cycle reveals there is moderation in growth in the US this year, but there is also risks of recession in Washington which would possibly grow as early as in the middle of next year.


The strategist added that "the downturn is not going away" even with the positive resolution to risks—which includes the trade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and the impending withdrawal of the United Kingdom from the European Union.


Sadiq Currimbhoy, global strategist and head of research at Maybank Kim Eng, told CNBC that the global economic slowdown is likely to worsen in the next quarter even with some kind of trade materializing. Another reason why some experts have yet to cheer for the latest progress in trade between the US and China is due to the existing additional tariffs implemented at the height of the tariff battle last year.


"Indeed, there is no reason to turn over-optimistic. We don't expect the existing tariffs to be reduced any time soon," said Oxford Economics analyst Louis Kuijs in a note on Monday. He added that it's uncertain if there will be a significant diminish in other US limitations to technology or a change on its stance regarding Huawei.


For Pushan Dutt, an economics and political science professor at INSTEAD, another problem is the lack of development on some "core, critical thorny issues." This issue would mean global uncertainties due to the dragging tens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At the same time, we have to keep in mind that the real core, critical thorny issues — which is to do with IP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protection, technology transfers, subsidies for the Chinese technological champions — those have not been addressed," he said, adding that the only thing people can hope for is if the two countries continue to deliberate on the said issues in the future.



미중 무역협상도 세계 경제 침체 막지 못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에 동의하고 금융 시장과 전 세계 경제 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관세 분쟁을 끝내겠다고 협의했지만 두 나라가 협정을 맺는다고 해도 이미 시작된 경기 침체를 멈출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얼마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3월 초부터 부과될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중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플로리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NBC의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몇몇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 간의 긴장이 완화됐다고 하더라고 이미 진행 중인 세계 경제 침체를 막을 만큼 충분하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다이와 캐피탈 마켓(Daiwa Capital Markets)의 수석 투자 전략가인 폴 키트니는 "경제 사이클을 살펴보면 올해 미국의 경제 성장은 완만해 보이지만 내년 중반에 경기 침체의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키트니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이 마무리된다고 해도 영국의 브렉시트 문제도 있기 때문에 세계적인 경기 침체가 나아질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전략가이자 메이뱅크킴앵(Maybank Kim Eng)의 연구 책임자인 사디크 커림보이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종류의 무역협상이 구체화되든 다음 분기에는 세계 경제 침체가 더욱 악화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이 이렇게 예측하는 이유는 추가적인 관세 문제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의 애널리스트인 루이스 쿠이즈는 "낙관적으로 볼 수 있는 근거가 없다. 기존 관세가 조만간 축소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또한 화웨이(Huawei)에 대한 미국의 태도 변화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제 전문가들도 핵심적이고 치명적인 문제에 대한 논의는 아직 부족하며 불확실성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지적 재산권 보호, 기술 이전, 중국 기술 기업에 대한 보조금 등 핵심 문제는 금방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한 전문가는 두 나라가 앞으로 계속해서 이런 핵심 문제에 대해 원만하게 논의를 이어가는 것이 유일한 희망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