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Economy Falters as Global Threats Slash Company Spending

김동수 / 기사승인 : 2018-12-14 15:3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Getty]?
?[Photo source : Getty]?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Japanese economy deflated the most in four years in the recent quarter as businesses cut down on their purchases, which jeopardized to cool down the investment prospects in the coming year as the export-reliant country struggles with the slow down on global growth and trade tensions.


This contraction is another indication in other parts of Asia and Europe of the weakening momentum in the world's third-biggest economy, with the latest data in China and Australia that showed a deceleration in growth as well as brewing concerns about the bigger effect of the trade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Beijing.


Reuters reported a revised data from the Cabinet Office that showed Tokyo's gross domestic product declined at an annualized rate of 2.5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a down from the 2.8 percent growth in April to June quarter—the worst descent since the second quarter of 2014.


The skid was partly caused by a series of natural disasters that prompted factories to slash production. It is a deeper shrinkage compared to an initial estimate of 1.2 percent and went against economists' median prediction for a 1.9 percent contraction.


Moreover, the capital expenditure component of the GDP shed 2.8 percent from the second quarter—far worse than the forecast for a 1.6 percent decline and the initial reading of 0.2 percent loss.


The Cabinet Office data found that it was the biggest decline since the third quarter of 2009 as businesses of wholesale, retail,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machinery slashed on spending.


Norinchukin Research Institute chief economist Takeshi Minami stated the capital expenditure (capex) is seeing a downturn in areas like all-purpose machinery, production equipment, and automobiles.


“Depending on [the] extent of global slowdown and trade frictions, companies may put off their bullish spending plans or even make adjustments from the latter half of this fiscal year onwards,” he added.


The threat of enterprises slashing their spendings is a concern for policymakers who are looking at the capex to improve growth and inflation. Since late 2016, capital expenditure has been an optimistic area in the economy, as it was supported by investment in automation and labor-saving technology to handle labor shortages.


Moreover, the decrease in the capex is specifically concerning since it comes during a period of a slowdown in global growth and an emerging wave of protectionism and slowing company profits—all of which are placing a restraint on business confidence




일본, 자연재해 등 악재에 기업 지출 감소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일본 경제가 최근 1사분기 동안 4년 만에 가장 많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도쿄의 GDP는 3사분기에 2.5%의 연율로 떨어졌다. 2사분기에 2.8% 성장한 것이 갑자기 하락한 셈이다. 이것은 2014년 2사분기 이후 최악의 하락세다.


일본이 일련의 자연 재해를 겪으면서 일본 기업의 공장들이 생산량을 줄였다. 그러면서 하락세가 시작됐다. 전문가들은 초기 추정치를 1.2%로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더 나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1.9% 수축에도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GDP의 자본 지출 구성 요소는 2사분기 대비 2.8% 하락했다. 이 또한 초기 전망에 비해 훨씬 안 좋은 수준이다.


내각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2009년 3사분기 이후 도매, 소매 및 정보 통신 기기 사업 분야가 지출을 줄이면서 가장 큰 폭의 감소를 보인 것이다.


농림중앙은행 연구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미나미 다케시는 다용도 기계, 생산 장비 및 자동차 분야의 자본 지출(설비 투자)이 경기 침체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세계 경기 둔화와 무역 마찰의 정도에 따라 기업들은 금년도 후반부터 낙관적인 지출 계획을 연기하거나 조정할 수있다"고 덧붙였다.


기업의 지출 삭감 위협은 정책 입안자들에게는 우려의 대상이다. 이들은 성장과 인플레이션을 개선하기 위해 설비 투자를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2016년 후반기에 자본 지출은 자동화 및 노동력 투자에 대한 지원으로 인해 상당히 낙관적인 영역이었다. 이것은 노동력 부족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기도 하다.


세계 3위 경제 국가인 일본이 보이는 약화 추세는 아시아 및 유럽의 다른 지역에서도 나타나는 또 하나의 징후로 해석된다. 중국과 호주 또한 성장히 저하됐는데,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으로 인해 상황은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