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 150 Nations to Assume UN Migration Agreement in Morocco

김동수 / 기사승인 : 2018-12-14 15:31: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A United Nations official said on Sunday over 150 governments will participate in a United Nations conference to adopt an international pact that can better manage migrant flows, but the number was lower than the count that first worked on the plan.


UN Special Representative for International Migration Louise Arbour stated that more than 150 nations signed up for the event in Marrakesh, Morocco which is scheduled to adopt the pact on Monday. However, the representative did not give any further details, aside from saying the accord is not legally binding but can give practical guidance for countries that are facing migration.


“Many challenges will stand in the way of its implementation, not least the toxic and ill-informed narrative that too often persists when it comes to migrants,” she said, as quoted by Reuters.


Earlier this year, all 193 members of the UN, except for the United States, finalized what is called the Global Compact for Safe, Orderly and Regular Migration that aims to better handle the migration. Since then, the pact has been under the criticisms of European politicians who stand that the deal may boost immigration. At least six members of the European Union, most of which came from Communist Eastern Europe, snubbed the agreement.


In the recent dispute over the accord, Belgian Prime Minister Charles Michel relaunched his government on Sunday as a minority administration following the departure of his largest party due to a turmoil over signing the pact. The right-wing N-VA removed its ministers when Michel declined the party's demand that he should not agree with the deal.


Meanwhile, Chile’s Interior Ministry Subsecretary Rodrigo Ubilla stated that the country's representative will not attend the event, standing by their sentiment that "migration is not a human right," and that nation has a say in regulating the entry requirements for foreign citizens.


Austria's right-wing administration also pulled out from the event in November, stating that the deal would complicate the process of determining legal from illegal immigration. Australia also turned down the agreement, saying that it would mar the country's hardline policy on immigration and jeopardize national security.


The Global Compact for Safe, Orderly and Regular Migration is a structure for cooperation that sets to diminish illegal migration, support migrant integration, and return immigrants to their home countries.





세계 150개국, 모로코에서 유엔 이민협약 체결한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유엔 관계자에 따르면 전 세계 150개국 이상이 모로코에서 열리는 이민과 개발을 위한 세계포럼에 참석해 국제 이주민들의 흐름을 보다 잘 관리할 수 있는 국제 조약을 맺는다.


유엔 국제 이민위원회 특별 대표 루이스 아버는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150여 개 국가가 참석한 가운데 국제 이주에 관한 협약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더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유엔이 정한 협상은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국가를 대상으로 실질적인 지침을 내릴 수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국제 이민자들은 직면하게 되는 문제가 많다. 이들은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이룰 위한 협약과 제도가 필요하다.


올해 초 미국을 제외한 유엔 회원국 193개국이 더 나은 이주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콤팩트(Global Compact)를 마무리했다. 그 이후 유럽 정치인들은 이 협약으로 인해 이주가 장려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럽 연합의 회원국 중 적어도 6개국이 이 협약을 무시했다. 이들은 대부분 동유럽 공산 국가다.


최근 협상을 둘러싼 분쟁에서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는 조약 체결에 대한 소란 때문에 최대 정당에서 정치인들이 빠져나가면서 소수 정권을 여당으로 두게 됐다. 미셸이 협상에 동의하지 말아야 한다는 당의 요구를 거부하자 우익 민족당(N-VA)이 연정을 탈퇴한 것이다.


한편 칠레 내무부의 로드리고 우빌라는 "이민은 인권이 아니며 우리는 외국인 시민의 입국 요구를 규제할 것이다"라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이번 협약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트리아의 우파 행정부도 지난 11월 이 협약이 불법 이민법을 합법적으로 결정하는 과정을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호주 또한 협약을 거부했다. 이들은 해당 협약이 이민에 대한 호주의 정책을 망칠 것이며 국가 보안을 위태롭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전하고 질서 정연하며 정규적인 이주를 위한 글로벌 콤팩트는 불법 이주를 줄이고 이주 통합을 지원하며 이민자를 본국으로 돌려 보낼 수있는 협력 구조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