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Super Bowl Performances Are Not Worth It for the Artist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17:49: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annual Super Bowl halftime show is initially deemed as an excellent way to exploit the world's grandest TV stage. For the National Football League, the show would provide them additional audience during a game's extended break as well as the possibility to increase ratings on younger viewers. Whereas for artists, it is a huge opportunity to promote their craft. It's a win-win situation for everyone.

However, according to CNN, the halftime show has become a controversial issue after being torn by political polarization, old and new controversies, which includes the league's perspective on quarterback Colin Kaepernick,  whose career has ended — for the time being — after his decision to kneel during the National Anthem.

What was once a lighthearted showcase has become a complicated tangle with politics to the point that it is not worth the trouble anymore. Being experimental during the halftime performances — a tradition that was first introduced in 1991 — was uncovered to be too risky in 2004 when Janet Jackson's "wardrobe malfunction" caused a firestorm of complaints to the 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 Twelve years later, Beyonce prompted a powerful response with the racial-justice aspects of her "Formation" debut.

Since that performance, Beyonce's husband, Jay-Z, was reported to have made a pass when he was presented with the opportunity to perform at the showcase.

Recently, reports have emerged that Rihanna also declined to perform at the 2019 Super Bowl, stating that the singer "stands with the players and Colin Kaepernick." Following reports state Maroon 5 will be stepping up to the stage, which stirred another backlash for not picking out an act that has ties with the host city, Atlanta.

Even with the yearly speculations devoted to guessing who will be chosen and what kind of performance they will do, dropping from the Super Bowl halftime show is not much of a loss. As Grammy-award winning singer Adele said in 2015 — telling a crowd that she declined to perform on the showcase— "I mean, come on, that show is not about music."

 

슈퍼 볼 공연, 아티스트에게는 독이 든 '성배'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연례 슈퍼 볼 하프타임 쇼는 세계에서 가장 웅장한 TV 무대를 선보인다. 내셔널 풋볼 리그의 경우 게임의 연장 된 휴식 시간 동안 시청자에게 즐거움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젊은 시청자의 시청률을 끌어모은다. 더불어 아티스트에게는 자신을 홍보할 큰 기회이기도 하다. 

그러나 CNN에 따르면, 하프타임 쇼는 정치적 양극화, 구시대적, 논란으로 인해 화두가 되고 있다. 이 논쟁에는 당분간 선수 생활이 끝난 쿼터백 콜린 케퍼닉에 대한 리그의 관점이 포함돼 있다.

한때 아티스트에게 기회의 장을 부여했던 쇼케이스는 복잡한 정치적 이슈로 인해 빛이 바래지기 시작했다. 

하프타임 공연 중 2004년에 자넷 잭슨의 '방송 의상 사고'가 연방 통신위원회에 불똥을 튀게 했을 때 너무 위험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12년 후, 비욘세는 그녀의 'Formation' 데뷔 무대에서 인종-정의적인 측면으로 거센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 공연 ​​이후 비욘세의 남편 제이지는 쇼케이스 공연 제의가 들어왔을 때 패스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리한나는 2019년 슈퍼 볼을 거절했고, 다음은 마룬파이브가 무대에 올라서며 개최 도시인 애틀랜타와 관계가 없다는 또 다른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매년 누가 뽑힐지, 어떤 공연을 할지를 몰두하는 데에도 불구하고, 슈퍼볼 하프타임 쇼에 출연하지 않는 것은 손해가 아니다.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 아델은 2015년 공연을 거절하면서 "슈퍼볼 공연은 더이상 음악에 관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