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빈소 비공개, 양정원 "마음이 아프다..그 곳에서 행복하기를"

신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01:00: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신지우]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빈소 및 발인을 비롯한 장례식 절차가 비공개로 치러진다.

설리의 소속사 측은 14일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안타까운 비보에 방송인 양정원은 자신의 SNS에 “무섭다. 너는 얼마나 깨끗한데 얼마나 당당한데. 제발 가만히 좀 냅둬. 마음이 아프다”라며 악플러들을 향해 경고했다.

또 설리에 대해서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 곳에서 행복하기를 바랍니다”라며 애도했다.

앞서 설리가 악플 등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

한편 네티즌과 연예계 동료들도 설리의 마지막 길에 애도와 추모를 보내고 있다.

 

(사진=JTBC2)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