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美 미약한 성장세”…금리 동결 전망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8 12:29: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봉주 인턴기자]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0개 연방은행 관할지역이 ‘다소 미약’한 성장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연준은 6일(현지시간) 경기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지난 1월 ‘완만한’ 수준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발표한 것에서 경기 전망을 한 단계 내린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오는 19~20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베이지북은 연준이 미국 전역의 경기동향을 종합적으로 조사해 발표하는 경제동향보고서다. 이는 FOMC에서 통화 정책을 결정할 때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베이지북은 미국 경제가 ‘탄탄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다 지난 1월 ‘완만한’ 성장으로 표현을 바꿨고, 이번에는 ‘다소 미약’이라는 표현을 써 조금 더 신중한 전망을 내놨다. 통상 Fed는 ‘미약한’ ‘완만한’ ‘보통’ ‘탄탄한’ 등의 수식어로 경기 흐름을 평가한다.


연준은 작년 말부터 1월 말까지 35일간 지속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중지)을 경기 전망을 낮춘 이유로 꼽았다. 연방준비은행 관할 12개 지역 중 절반에서 자동차 판매, 관광업, 소매업, 음식업 등이 위축됐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제조업 확장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많은 제조업체가 무역전쟁 불확실성, 관세 인상으로 인한 비용 증가, 글로벌 수요 위축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