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올해 채용 규모 확대…“전년대비 30% 늘려”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2-25 10:24: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채용규모를 전년보다 30% 늘린다고 25일 밝혔따.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채용 규모는 776명으로, 지난해 보다 28% 증가한 수치다. 특히 캐닌승무원과 정비직 채용이 크게 늘었다. 캐빈승무원은 전년보다 38% 증가한 425명을, 정비직은 32% 증가한 140명을 신규 채용한다.


이외에도 운항승무원 141명, 일반/영업/공항서비스직 외 항공전문직군 등 7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신기재 A321-NEO 도입, A350 추가 도입이 예정돼 있어 이에 맞춰 운항승무원, 캐빈승무원, 정비직 등 안전 운항과 관련된 직종 채용을 대거 늘림으로써 안전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캐빈승무원직은 5~6월 및 9~10월에, 일반/영업/공항서비스직은 5~6월 중 채용 절차를 진행하며, 그 외 운항승무원/항공전문직은 상시 채용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청년실업’ 문제 해소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안전운항에 기여하고자 2019년 채용 규모를 늘리기로 했다”며 “동시에 새롭게 입사하는 신입사원들이 사내에 새로운 활력소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