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채시장 변동성 급격 확대 → 안정 조치”

김봉주 / 기사승인 : 2019-01-14 16:12: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봉주 인턴기자]정부는 국채시장의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되면 시장안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14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주도로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국채시장의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될 경우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공조해 사전에 마련한 계획에 따라 가용한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추진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또 미중 무역협상 향방과 주요국의 통화정책 및 경제 상황, 글로벌 자금흐름 변화 등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최된 회의에는 국고채전문딜러(PD)사 회장인 크레디아그리콜 이성호 전무와 KEB하나은행 남궁원 본부장, 한국씨티은행 엄지용 본부장 뿐 아니라 국내외 금융기관 임원 등이 참석했다.


회의 참가자들은 금년 국채시장과 관련한 대내외 환경변화를 점검하고, 국채시장의 안정적인 운용방안에 대해 의논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회의에서는 미중 무역분쟁, 미 연준의 통화정책, 대내외 경제 전망 등에 의한 채권시장 변동성 등이 의논됐다고 밝혔다.


회의 참가자들은 한국 채권시장의 신인도 양호와 경상수지 흑자,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등을 고려할 때, 급격한 자금 유출입 변동이 생길 가능성은 낮다고 예상했다.


아울러 수요가 높은 국채 50년물을 금년부터 격월로 정례발행하기로 함에 따라, 장기물 수급여건이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