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서울 곳곳 밤 사이 화재…큰 인명피해 없이 완진

이인애 / 기사승인 : 2018-12-28 14:19: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연일 강추위가 이어져 대기마저 건조해 밤사이 서울에서 잇따른 화재가 발생하며 시민들의 불편을 샀다.


전날인 지난 27일 오후 8시 16분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건물 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사무실 내 어항용 보온장치에서 시작된 불이 어항 주변을 태우고 오후 8시 34분께 완전히 꺼졌다고 밝혔다. 이 화재로 50대 남성 1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은 뒤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인 지난 27일 오후 7시 17분께 서울 광진구 군자동의 한 건물 2층 작업장에서 기계설비에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약 18분 만에 꺼진 것으로 드러났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약 8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보고됐다.


아울러 28일 오전 0시 28분께 서울 송파구 가락동의 한 건물 지하 2층 주차장에서 주차하려던 K5 승용차 앞바퀴 부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불은 약 1시간 만인 오전 1시 31분께 진화가 완료됐다.


이 화재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약 1천56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연일 강추위가 기승을 부려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27일 오전 5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계량기 동파 신고 건수가 총 15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올 겨울 기록적인 한파에 동파 예방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