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년형 모하비’ 주목…‘대한민국 대표 최고급 SUV’ 표방

스페셜경제 / 기사승인 : 2018-11-01 16:5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ADVERTORIAL


기아차가 지난달 판매를 시작한 2019년형 모하비에 대한 기대감이 날로 커지고 있다. 2019년형 모하비는 국내 유일의 디젤 3.0 엔진 대형 SUV다.


2019년형 모하비는 ▲멀티미디어 기능 강화 ▲중간트림까지 고급사양 확대 운영 ▲강화된 유로6 충족 등으로 상품성을 개선한 모델이다.


우선 기아차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카카오 i(아이)’를 적용해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큰 폭으로 향상시켰다. 또 원격제어, 안전보안, 차량관리, 길안내 등이 가능한 텔레매틱스 시스템, ‘UVO(유보)’의 무상 사용기간을 기존 2년에서 5년으로 늘려 혜택을 넓혔다.


아울러 서라운드 뷰 모니터를 업그레이드 해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와 ‘세차장 진입지원 가이드’ 기능을 제공해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기아차는 종전에는 최상위 트림인 ‘프레지던트’ 트림에서만 기본 적용됐던 ‘상시 4WD’ 시스템과 ‘동승석 워크인&통풍시트’를 중간 트림에 해당하는 ‘VIP’ 트림부터 각각 기본사양과 선택사양으로 운영해 상품성을 높였다.


이밖에도 기아차는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키는 디젤 3.0엔진을 탑재했다. 친환경 고성능 퍼포먼스를 구현한 셈.


2019년형 모하비의 가격은 ▲노블레스 4,138만원 ▲VIP 4,432만원 ▲프레지던트 4,805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모하비는 주행성능, 승차감, 디자인 등 모든 측면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급 SUV”라며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2019년형 모하비는 대형 SUV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 높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