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약 발암물질 리스트, 복용 환자에 대한 ‘보상’ 없나?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8-07 08:55: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고혈압약 발암물질 리스트가 공개 이후 고혈압 환자들의 분노지수가 높아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일 새롭게 발암물질이 검출된 59개 제품의 판매를 중단시키고, 고혈압약 발암물질 리스트에 추가했다.


앞서 지난달에서 고혈압약에서 발암물질이 발견되면서 그 리스트가 공개됐고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 중지 및 제품의 제조·수입을 중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진=JTBC뉴스캡처
사진=JTBC뉴스캡처

그러면서 식약처는 고혈압약을 복용 중인 환자를 대상으로 약을 중단하지 말고 병원, 약국을 방문해 재처방을 받을 것을 권유했다.


이후 또 다시 고혈압약 발암물질 리스트가 추가되면서 18만 고혈압 환자들은 ’다시 재처방을 받아도 발암물질 논란이 이어지면 피해는 어쩌냐‘며 날선 지적을 보내고 있다.


특히 현재 발암물질 리스트에 오른 고혈압약을 복용 중인 환자들은 지금까지 해당 제품을 복용한 것에 대한 보상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는 발암물질 리스트에 오른 고혈얍약에 대한 판매 중지 관련 입장만 발표했을 뿐, 환자에 대한 보상 여부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