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도 뿔나게 한 ‘워마드 태아’ 논란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7-17 12:23: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공지영 작가가 워마드 태아 사진을 두고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페미니즘 작품을 다수 내놓은 대표적인 페미니스트 작가 공지영을 분노케 한 건 워마드의 태아 훼손 논란과 더불어 여러 ‘훼손’ 사진들을 접했기 때문이다.


공지영 작가는 워마드 태아 사진을 접한 이후 수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워마드 태아 논란이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사진=워마드 홈페이지
사진=워마드 홈페이지

공지영은 영화와 연극으로 제작되며 여성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은 소설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의 작가다. 자신의 작품과는 상관없이 이혼한 여성작가라는 꼬리표를 달게 됐다는 것이 공지영의 설명이지만 공지영은 이 소설의 영향으로 페미니스트의 대표로 평가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공지영은 “엄청 부담스럽다”라며 “페미니스트 단체에서 와서 적극적으로 같이 하자고 하는데 난 전혀 그러고 싶지 않았다. 솔직히 힘들었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