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나체사진 유출’ 구속영장 신청… 휴대폰 분실했다더니 '진술 번복'

서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18-05-12 01:30: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스페셜경제=서수진] ‘홍대 누드크로키’모델 남성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동료 여성 모델 A씨에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홍대 누드크로키’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워마드’ 게시판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는 A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증거를 없앨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전화 1대를 한강에 버렸다”고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기 조사에서 A씨는 “분실했다”고 진술한 건 거짓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구속영장 신청에 앞서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또 A씨가 사진을 지웠다고 진술한 PC방에 대해서도 현장검증을 벌였다.


‘홍대 누드크로키’ 피해자 모델 남성은 자신을 성적 조롱 및 비하한 ‘워마드’ 회원 2명에 모욕감을 느꼈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