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T1 면세점 입찰 설명회…뜨거운 경쟁 예고

최은경 / 기사승인 : 2018-04-20 17:5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국제공항공사 제1터미널(T1) 면세점 입찰에 대한 국내외기업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제1터미널(T1) 면세점 입찰에 대한 국내외기업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인천국제공항공사 제1터미널(T1) 면세점 입찰에 대한 국내외기업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가 개최하는 T1 면세점 입찰 설명회에 국내외 기업 9곳이 신청했다.


국내 기업의 경우 롯데, 신라, 신세계, 한화갤러리아, 현대백화점, HDC신라, 두산 등 7곳이다.


이 가운데 롯데는 이전 T1면세점 사업자로 지난 2월 사업권 반납 이후, 이번에 재입점을 노리고 있는 상황이다.


해외 기업은 듀프리토마스쥴리코리아, 듀프리글로벌 2곳이다. 이들은 글로벌 면세점 업체인 스위스 듀프리의 자회사다.


인천공항공사는 최근 롯데가 반납한 사업권 3곳 중 향수·화장품(DF1)과 탑승동(전 품목·DF8)을 통합하며 피혁·패션 구역은 그대로 두는 등 2곳으로 재구성한 뒤 입찰을 진행한다.


아울러 계약 기간은 5년으로 임대료 최소 보장액은 지난 2014년 열린 입찰 때보다 30~48%인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찰 희망 기업의 경우 내달 23~24일 이틀간 입찰 참여를 신청하면 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