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이어 김미화, 블랙리스트 검찰 조사 앞서 울먹이며 한 말 “이명박, 부끄러움 없이…”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 2017-09-19 11:4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방송캡처

[스페셜경제=김지환 기자] 일명 ‘MB 블랙리스트’ 피해자 방송인 김미화 씨가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오늘(19일) 오전 김미화 씨는 MB 블랙리스트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방송인 김미화 씨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든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방송퇴출 등 전방위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날 김미화 씨는 검찰 조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끄러움 없이 백주대낮에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이 현실이 정말 어이상실이라고 생각한다”며 잠시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하달하면 국정원에서 실행했고 방송국 간부, 사장들이 충실히 이행하면 국정원이 다시 대통령에게 일일보고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러한 것들을 실행하도록 시킨 대통령이 정말 요즘 젊은 사람들 말대로 정말 실화냐”며 “대통령이 국민을 적으로 돌리고 사찰하면 어느 국민이 대통령과 이 나라를 믿고 이야기하며 활동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김미화 씨는 “2010년에 KBS에서 블랙리스트 건으로 조사를 받고 7년만에 다시 출두했는데 심경이 정말 안 좋다”며 “이번 사건이 낱낱이 밝혀질 수 있도록 9년간 겪었던 일들을 이야기하려 한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인 김미화 씨의 검찰 출석은 지난 18일 배우 문성근 씨에 이은 검찰의 두 번째 참고인 조사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