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살충제 계란 번호 조작 가능하다고? 농장주·유통업자들 증언에 누리꾼들 분노 “계란불매운동해서 양심 없는 사람들…”

김지환 기자 / 기사승인 : 2017-08-18 10:57: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방송캡처

[스페셜경제=김지환 기자] 살충제 계란 번호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스탬프만 있으면 계란 번호를 쉽게 조작 할 수 있다는 증언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JTBC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스탬프만 있으면 생산 지역과 농장이름 등을 조작 가능하다는 농장주들과 유통업자의 증언이 나왔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달걀 농장주는 달걀에 해당 번호를 찍을 때 사용하는 식용 잉크가 들어가기 때문에 아무래도 비용이 더 들어가고, 안 찍으면 그만큼 비용이 덜 들어간다고 전했다.


또한 중간 도매상들은 이렇게 아무것도 찍히지 않은 계란에 마음대로 고유번호는 물론 유통기한까지 찍는다고 털어놓기까지 했다.


아울러 도매상들은 계란 위에 찍는 걸 스탬프로 유통기한을 찍으면서 같이 할 수 있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bba8**** 계란불매운동해서 양심 없는 사람들 다 망하게 해야 함” “indr**** 이렇게 하면 정직하게 파는 사람들도 다 망하는거지” “moik**** 식품, 의약품으로 장난치는 것들 사형 안되나” 등 살충제 검출에 이어 계란 표시까지 조작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