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인천국제공항공사, 면세점 운영 사업자 선정방식 ‘갈등’

최은경 / 기사승인 : 2017-01-11 20:05: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관세청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오는 10월에 문을 여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면세점 운영 사업자 선정방식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관세청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3층에 들어서는 면세사업자를 다른 면세점처럼 관세청이 특허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직접 선정하겠다고 인천공항공사 측에 통보했다.


이에 대해 인천공항 측이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제까지 인천공항공사 면세점 사업자는 인천공항공사가 최고 입찰자를 정하고 관세청이 추인하는 방식으로 정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외국에서도 출국장 면세점 사업자 선정에는 관세 당국이 개입하는 사례가 없다며 맞서고 있다.


아울러 관세청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중소·중견 면세점의 면적과 수를 늘리라고 요구한 것 역시 월권행위라며 인천공항공사 측은 반발하고 있다.


반면 관세청 측은 그간 인천공항공사의 면세점 사업자 선정방식은 인천공항 개항 초기 부족한 재원을 시급한 마련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기존 사업자 선정방식은 관광산업 발전, 기업이익의 사회환원이라는 면세점 특허심사 목적에 부합하지 않으므로 인천공항공사의 임대수익을 극대화하는 데에만 집중돼 있다며 관세청은 설명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