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치킨게임 승리'?…OPEC, “생산량 감축 합의 없을 듯”

김은배 / 기사승인 : 2016-05-31 14:17: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은배 인턴기자]석유수출국기구(OPEC)는 다음 달 2일(현지시간) 정례회의에서도 원유 생산량 감축합의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30일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정례회의에 앞서 오스트리아 빈으로 파견된 OPEC 회원국 대표들의 대화를 인용해 "원유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이를 고려해 회원국들이 생산량과 관련한 공동 조치를 결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초만 보더라도, 25달러에서 30달러 선이었던 국제유가가 현 시점에서는 50달러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3년 동안 최저로 떨어졌던 국제 유가가 불과 몇 달 사이에 두 배 이상 오른 것이다.


OPEC 회원국들은 생산량을 감소시키지 않았던 결정이 핵심이었다는 것을 이번 회의에서도 증명한 것으로 보인다.


2014년 6월 이후부터 올 초까지 원유 가격이 점감하는 곡선을 그리는데도 OPEC은 감산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오래 전 유가 하락 때에 생산량을 낮춰 가격을 부양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방침이었다.


이것은 OPEC이 감산결정을 하더라도 가격은 상승하지 않고 경쟁업체인 미국 셰일가스업체 등의 시장 점유율만 끌어올려준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베네수엘라 등 재정이 빈약한 OPEC 회원국들이 반대의사를 표명하기도 했지만, OPEC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입장은 흔들리지 않았다.


이에 WSJ는 "OPEC 회원국들은 지난 1년 6개월 동안 시장에 개입하지 않은 결정의 성공 신호를 보고 있다"면서 "가격이 상승하면서 공동 조치의 필요성을 제시하는 목소리의 힘이 빠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캐나다 서부의 대규모 산불과 나이지리아에서의 공급 악화 등도 공급과잉을 제거해 시장이 균형을 유지해가도록 하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가격 증가와 일부 지역의 생산 악화가 없더라도 OPEC이 단결된 움직임을 보이기엔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중동 내 경쟁상대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간 불화, OPEC 내 부유 국가와 약체 국가 간 이견 등이 이미 노출되는 정황을 볼 때 하나의 입장으로 모이기는 쉽지 않다는 판단이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가봉을 14번째 OPEC 회원국으로 승인하는 절차가 포함 될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은 예측했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현재 41%인 OPEC의 시장 점유율이 2025년 무렵 44%가 될 것으로 전망하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