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속 성장 시대 열렸다‥1분기 GDP 6.7% 성장

김은지 / 기사승인 : 2016-04-17 10:31: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은지 기자]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량이 전년 동기 대비 6.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기자회견을 열고 1분기 중국 GDP를 발표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 GDP는 15조 8526억원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 성장했다. 성장률만 본다면 시장에서 전망했던 6.5~7.0%에 부합했지만, 지난 해 4분기 실적을 생각해보면 아쉬움이 남는다.


중국은 지난해 4분기 GDP 성장률 6.8%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에 6.7%는 중국 GDP가 지난 2009년 1분기 6.6%성장률을 기록한 뒤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산업별로 살펴보게 되면, 3차 산업과 2차산업이 각각 7.6%와 5.8%씩 성장해 성장률을 이끌었지만 1차 산업은 단 2.9% 성장하는데 그쳤다.


이강 중국인민은행 부총재는 1분기 GDP 발표를 앞두고 중국 경제에 대한 낙관적인 입장을 밝혀 주목받았다. 이 부총재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브루킹스연구소 행사에서 중국이 6.5~7% 수준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 경제는 지난해 6.9% 성장하면서 25년 만에 처음으로 성장률 7%대 선이 무너졌다. 매년 7% 이상 경제 성장을 유지하겠다던 이른바 '바오차' 시대가 막을 내린 것이다. 중국 정부는 이에 지난 3월, 양회를 통해 중속 성장을 의미하는 ‘신창타이(뉴 모얼’ 시대로의 본격 진입을 공식화 했다.


한편, 1분기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보다 5.8% 증가했으며, 소매판매는 작년 동기보다 10.3% 늘어났다. 또, 고정자산 투자는 작년 동기보다 10.7% 증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