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사천, 구제역·AI 특별방역대책본부 가동…“내 농장 내가 지킨다”

이필호 기자 / 기사승인 : 2015-09-18 11:04: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필호 기자]경남 사천시는 지난 15일 전남 나주와 강진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의심축이 발생함에 따라 구제역 및 AI 유입 차단을 위한 방역활동에 나섰다.


시는 송도근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여 ‘구제역·AI 특별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으며 축동면 탑리 소재 사천 가축시장 내에 거점소독시설을 운영중에 있다.


또한 구제역 예방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예방접종 담당공무원 실명제와 농가지도·점검을 강화하면서 공동방제단의 소독장비를 총 동원하여 소독을 실시하고 홍보활동에 돌입하는 등 관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지난 17일 시는 구제역 발생시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을 위하여 농업기술센터 대회의실에서 사천시 관내 양축농가 및 회원 농가를 대상으로 농림축산식품부 가축위생지원본부와 경남도 방역담당, 경남도 축산진흥연구소 방역담당으로 구성된 강사진을 초빙하여 구제역과 AI 예방을 위한 가축방역교육을 진행했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AI 확산 우려에 따라 철저한 백신접종과 농장 내‧외부 소독, 외부인 및 차량 출입통제 등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신념을 갖고 구제역·AI 차단 활동을 위한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