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양, 농월정 복원 상량식 개최…절개있는 선비의 상징

이필호 기자 / 기사승인 : 2015-05-22 14:2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필호 기자]경남 함양군은 22일 오전 안의면 월림리에서 함양농월정 종도리(마룻대)를 올리며 건물의 무사안녕을 축원하는 상량식을 개최했다.


농월정은 조선 선조때 관찰사와 예조참판을 지낸 지족당 박명부(1571~1639)가 병자호란 당시 굴욕적인 강화에 반발하여 벼슬을 버리고 정계를 떠난 후 지은 정자다.


이처럼 농월정은 절개있는 선비의 상징이었으며 정자 앞 널찍한 달바위와 어우러진 멋진 정취덕분에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함양의 대표명소였으나 지난 2003년 화재로 소실되었다.


이에 지난해부터 총 6억원을 투입해 복원에 나서 현재 공정률 80%를 보이고 있으며 이날 상량식을 갖게 된 것이다.


상량식은 임창호 군수, 신성범 국회의원, 김종연 부군수, 진병영 경남도의원 등 군 및 성균관안의유도회·향교, 문중, 자문위원, 이장단, 안의면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시공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어 농월정의 무사복원을 기원했다.


임창호 군수는 “지금도 우리고장 선비문화의 상징인 농월정이 화재로 소실됐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지던 그때의 안타까움을 생생히 기억한다”고 회상하며 “거의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는 작업을 거친 뒤엔 두 번 다시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주변보안시설도 강화해, 함양의 대표명소로 관리해나가겠다”의지를 밝혔다.

한편 농월정은 정면 3칸, 측면2칸의 목조 팔작지붕 2층 누각으로 올 하반기 완공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