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조여정, 친구 남편 이지훈과 불륜.."나를 왜 만나요?"

한승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4 23:36: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한승수] 4일 밤 KBS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첫 회가 방송됐다.

부부 사이인 정서연과 홍인표(정웅인 분). 정서연(조여정)은 남편 강태우(정웅인)에게 가정폭력을 당하고 살고 있다. 강태우는 정서연이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자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때렸다. 정서연이 강태우의 마음에 들지 않게 행동하면 폭행이 시작됐다.

강태우는 정서연에게 "당신은 벌레다. 남편을 속이고 거짓말을 한다. 내가 당신에게 잘해주는데 나까지 힘들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항상 용서해줬다. 당신이 거짓말을 해도, 우리 아이를 하늘나라에 보냈을 때도 용서했다. 당신 때문에 내가 얼마나 힘든 줄 아냐"고 무섭게 이야기했다.

홍인표는 사업을 위해 정서연의 친구인 운암재단의 이사장 윤희주(오나라 분), 이재훈(이지훈 분) 부부와 만나자고 재촉했다. 홍인표는 "이번 기회 놓치면 회사 문 닫아야한다. 제발 긴장하자"며 주말에 윤희주 이재훈 부부네 별장으로 놀러가는 약속을 잡으라고 강요했다.

그런데 정서연과 이재훈은 불륜관계였다.

정서연과 이재훈은 한낮에 밀회를 즐겼다. 정서연은 이재훈에게 "나를 왜 만나냐. 유부녀에 배운것도 없고 가진것도 없는 흔해 빠진 아줌마인데"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재훈은 "서연씨는요? 내가 유부남이고 잘생기고 부자라서 만나냐"라고 되물으며 "서현씨 절때 평범하지 않다. 날 가지지 않았냐. 그럼 특별한거다"라며 목걸이를 선물했다. 정서연은 그런 이재훈을 보며 "친구 남편을 유혹하는게 특별하다면 당신 말도 맞는 것 같다"고 냉소적으로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