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때문에 크게 요동친 文대통령 지지율…KBS·SBS 모두 ‘부정적’ 여론 높아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4 13:44: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국민 절반 이상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지난 9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에 대한 부정 평가가 53.5%로, 긍정 평가 44.8% 보다 높게 조사됐다.

긍정평가는 4주 전 조사 때보다 5.3%포인트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6.4%포인트 높아졌다.

KBS 여론 조사에서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응답자 4명 중 1명 이상은 문재인 정부가 잘한 분야에 대해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문 대통령이 가장 잘한 분야에 대해서는 ‘남북관계 및 외교 정책’(25.8%)이 1위로 꼽혔다.

그다음은 ‘저출산 고령화 등 복지정책’ (13.4%), ‘적폐청산 및 정치개혁’ (12%), ‘집값 안정 등 부동산정책’ (5.4%), ‘사교육비 절감 등 교육정책’(4.3%) 등의 순이었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대해서는 ‘잘못했다’는 응답이 과반수를 넘어섰다.

긍정 답변은 38.9%(‘매우 잘했다’ 20.8%, ‘잘한 편이다’ 18.1%)인 반면, 부정 답변은 51%(‘잘못한 편이다’ 13.6%, ‘매우 잘못했다’ 37.4%)였다. 모름·무응답 비율은 10.1%였다.

연령별로는 30대의 50.6%, 40대의 57.4%가 조국 장관 임명에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20대의 긍정 평가는 30.4%에 그치고 42.7%가 부정적으로 봤다. 또 50대와 60대의 부정평가 비율은 각각 57.7%, 70.1%에 달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남지역인 광주·전〮라의 긍정 평가가 58.1%를 기록하면서 유일하게 부정 평가(23.9%)를 앞질렀다.

이외 다른 지역은 모두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우세했다.

특히 대구경〮북(TK) 지역은 부정 평가가 64.9%로, 긍정 평가(23.1%) 보다 세배가량 앞섰다.

이 밖에 부산·울산·경남(PK) 56.3%, 인천·경기 53.9%, 서울 50.5%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각 정당지지자 중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75.0%가 조 장관 임명을 긍정적으로 봤다. 부정 평가하는 사람은 14.2%에 그쳤다.

본인을 진보 성향으로 꼽은 응답자 중에서는 22.2%가 조 장관 임명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정의당 지지자 중에서는 28.5%가 부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자유한국당 지지자의 부정평가 비율은 95.4%에 달했다.

조 장관이 장관으로서 검찰 수사에 영향력을 미칠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대한 응답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66.9%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28.2%) 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 조사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다.

‘20대 지지층의 이탈’ SBS 여론조사도 ‘부정’ 높아

이번 KBS 여론조사에서 처음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지른 가운데 SBS 여론조사에서도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SBS> 8시 뉴스 보도 내용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잘 못하고 있다’가 51.6%로, ‘잘하고 있다’(45.1%)보다 6.5p 더 높았다.

긍정 평가가 45.1%를 기록한 것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SBS가 실시한 6차례 여론조사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부정 평가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분야로는 경제 정책 39.6%, 인사 정책 30%, 대북 정책 19.6% 등이었다.

특히 지난달 조사에서 긍정과 부정평가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던 20대 연령대에서 이번 조국 장관 임명 강행 직후 부정적이 평가가 11.5%p 더 높아진 것이 눈에 띈다.

지역별로는 PK, TK 빼고는 모두 긍정 평가가 우세했던 지난달 조사와 달리 이번에는 호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더 많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