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2조5221억원…면역 제품 매출 1위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9:17: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임팩트북이 ‘2019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식품소재 시장현황’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21세기 생명공학의 발달, 건강에 대한 욕구 증대 등으로 식품에 대한 건강과 안정성 지향이 급속히 강조되면서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고 있다.

과거 식품의 양적인 면을 강조하던 시대에는 식품 수급과 식량 확보가 대상이었지만 현재는 식품 기능성, 특히 식품의 생체조절 기능을 가진 건강기능식품이 주목 받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 건강기능식품 생산액은 건강기능식품 제도가 처음 시행된 2004년 2506억원에서 2010년에 처음으로 1조원 시장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016년에는 전년대비 17% 증가한 2조1260억원으로 2조원을 넘었으며 2017년 2조2374억원, 2018년 2조5221억원으로 건강기능식품은 지속적으로 높은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전체 건기식 매출액 비중으로는 ▲면역기능(1조2588억원) ▲기억력 개선▲ 혈행 개선 순이었다.

제품별로는 ▲홍삼 ▲개별인정형 ▲프로바이오틱스 ▲비타민 및 무기질▲밀크씨슬 추출물 등으로 홍삼을 포함한 상위 5개 제품이 전체의 82%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이 전년대비 38% 증가한 3000억 원 규모로 대폭 성장하면서 3위로 올라섰다.

‘건강기능식품’은 특정 기능성 원료를 사용해 제조·가공한 제품이다. 기능성 원료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건강기능식품 공전’에 기준 및 규격을 고시하여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고시된 원료와 개별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심사를 거쳐 인정받은 영업자만이 사용할 수 있는 개별인정 원료로 나뉜다.

건강기능식품 기능성원료 인정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09년에 97건에 달했던 개별인정 건수는 2010년 68건, 2011년 42건, 2012년 38건, 2013년 37건, 2014년 66건, 2015년 31건, 2016년 21건, 2017년 6건, 2018년 14건, 2019년 (9월) 15건 등으로 나타났다.

2004년부터 2019년까지 가장 많이 인정받은 기능성으로는 ▲체지방감소(94건) ▲관절·뼈 건강 (64건) ▲눈 건강 (47건) ▲기억력 개선 (45건) ▲혈당조절 ▲간 건강 등의 순이었다.

임팩트 관계자에 따르면 건강기능식품 및 관련 산업에 관심이 있는 관련 기관·업체의 실무담당자에게 사업전략 수립과 시장분석을 위한 기초자료로써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보고서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스와이어)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