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기후기금, 27개국서 96억달러 재원 조성…한국 공여액 2억달러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9 07:53: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녹색기후기금(Green Climate Fund, GCF)이 첫 재원보충에서 96억달러 규모의 재원을 마련했다. 미국과 중국은 참여하지 않은 반면 우라나라는 전 세계에서 9번째로 많은 금액인 2억달러(약2344억원)를 내놨다.

2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GCF는 첫 재원보충(2020~2023년)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지난 24~25일 개최한 ‘고위급 공여 회의’에서 총 96억 달러를 조성했다고 발표했다. 회의에는 한국을 포함한 27개국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선 일본, 이탈리아, 스위스, 핀란드 등 11개국이 총 22억달러를 공여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지난 8월 G7 정상회의나 9월 국제연합(UN)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공여액을 발표했던 16개 국가들의 공여액인 74억달러를 합치면 총 96억불에 달하는 기금이 조성된다.

GCF 사무국을 인천 송도에 유치한 한국은 앞서 지난 9월 UN 기후행동 정상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2억달러 공여를 선언했다.

이번 회의에 대표로 참석한 허장 기재부 개발금융국장은 한국의 2억달러 공여 의사를 재확인하며 다른 국가들의 후속 참여를 강조했다.

허 국장은 이날 회의에서 “미선언 국가들이 재원보충에 참여해야 하고 혁신적 금융수단 활용을 통한 민간 참여를 확대해 시급한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일부 국가가 재원 보충에 불참했지만, 초기 재원과 유사한 규모의 재원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매우 성공적”이라며 “GCF는 성공적인 첫 재원 보충을 바탕으로 사업 승인 확대, 조직 규모 증가 등을 예상하고 있어 우리나라의 GCF 유치 효과가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한편 GCF는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다. 초기 재원 조성액은 103달러 규모였지만 사업비 및 운영비 등으로 대부분이 소진돼 14억달러 가량만이 남은 상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