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총파업 D-1…정부 “오늘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 가동”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8:5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20일(내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교통 혼잡과 물류 차질이 우려된다.

철도노조는 지난 18일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9일 정오까지 철도공사와 정부가 정부 정책에 따른 노사합의와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한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철도공사 관계자도 “노사 간 실무 교섭을 이어가고 있지만 양측 이견이 커서 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20일 전까지 타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들이 총파업에 돌입하면 고속열차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호·무궁화호 등이 최대 60~82% 감축 운행된다.

철도노조는 이미 지난달 11~14일 ‘경고성 한시 파업’을 벌였다. 20일부터 실제 무기한 파업에 들어가게 될 경우 2016년 9~12월까지 74일간의 장기 파업 이후 3년만이다.

간극이 좁혀지지 않자, 노조는 지난 15일부터 열차 출발을 지연시키는 등 '준법투쟁'에 들어갔다.

철도노조의 요구사항은 ▲내년 1월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형태 도입을 위한 인력 충원 ▲4%대 임금인상 ▲노사전문가협의회 합의 이행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이다.

철도노사간 갈등의 핵심은 인력충원이다. 노조 측은 내년 4조 2교대 시행을 위한 인력 4천600여 명 충원 등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사측은 1천800여 명 수준의 인력 충원만을 고수해 이견이 큰 상황이다.

코레일은 1천800여명 충원 외의 나머지 요구들은 회사의 재량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등 정부는 파업기간 동안 코레일 직원과 군 인력 등 비상 대체 인력을 동원해 열차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은 18일 비상수속대책 점검회의에서 “버스·항공 등 대체 수송력을 증가시키는 등 차질 없는 비상수송대책으로 파업으로 인한 국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정한 협상 마감시한이 오늘 낮 12시까지인 가운데, 막판 교섭에 진전이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코레일이 집계한 지난 2016년 72일이라는 역대 최장기 철도노조 파업의 직접 피해액은 685억 원이었다. 이는 열차 운송 차질로 인한 손해액과 대체인력 인건비를 포함한 금액이다. 당시 열차 고장과 사고도 잇따랐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