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5% “트럼프 탄핵조사 찬성”…42%는 “탄핵돼야”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30 19:3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미국인 절반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조사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이 미국 성인 2059명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55%로 절반이 넘었고, 찬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5%였다. 

민주당 지지자 중에서는 87%가 탄핵 조사에 찬성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 중에서는 77%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 지지정당에 따라 극명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특히 우크라이나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에 ‘적절하다’고 평가하는 응답자는 28%에 불과했다. ‘적절하지 않지만 합법적이다’는 31%, ‘불법이다’는 41%로 부적절했다는 응답이 대다수였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실제 탄핵 돼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42%만이 ‘그렇다’고 응답해 탄핵조사 착수 보다 다소 신중한 답변을 보였다. 

이어 36%는 ‘탄핵될 만한 일이 아니다’라고 했으며 22%는 ‘현시점에서 말하기 이르다’고 했다. 

CBS뉴스는 민주당원 10명중 9명이 탄핵 조사에 찬성한다고 보도했다. 반면 공화당원 대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이 적절했거나, 부적절해도 합법적이었다고 밝혀 대조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자신의 대권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 아들에 대한 뒷조사를 요청한 행위를 둘러싼 의혹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