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우한 폐렴, ‘준전시상태’급 시스템 가동해야…느림보 대응이 사태 악화시킬 수 있어”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1-28 19:36: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0 시민사회 신년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01.07.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28일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우한 폐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보건복지부장관과 질병관리본부장은 매일매일 실시간으로 국민 앞에서 마이크를 잡고 나서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는 리더십을 발휘해 국민들이 정부 대응방침에 한마음으로 협조하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스나 메르스 사태에서 우리가 배운 교훈은 국민 안전과 건강을 위한 대책은 도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초과잉, 초강경 대책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강력한 대응책이 필요하다. 다른 나라 눈치를 볼 필요가 전혀 없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그런데 정부의 현재 대응 수준은 검역체계에 구멍이 뚫려 있고 대책 마련도 허둥지둥 일색”이라며 “대통령의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라’는 발언이 초기 대응 실패를 불러왔는데, 이런 안이한 자세가 더욱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한 폐렴과 같은 전염병은 방역 체계가 한 번 뚫리면 수습이 불가능해진다”며 “검역 인력이 부족하다면 지금 당장 경찰과 군 인력을 최대한 동원해야 한다. 의심가는 환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격리조치를 통해 지역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한 폐렴에 대한 대책은 ‘준전시 상태’에 버금가는 국가시스템이 가동돼야 한다”며 “전염병이 번지면 전염병 자체보다 불확실한 정보에 따른 공황이 더욱 위협요소가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정보를 늑장 공개하고 오히려 국민들이 SNS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형편”이라며 “이런 정부의 느림보 정보 공개가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초과잉, 초강경 대책’을 펴고 국민들은 신뢰와 협조로 적극 동참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