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文, 대통령보단 PK 친문 보스…윤석열,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라”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1-09 17:57: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시민 저격수’ 진중권, 윤석열 사단 좌천 이후 文대통령까지 비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과거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사망유희 토론으로 한동안 잠잠했던 진보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좌파진영을 향한 소신발언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주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저격했던 진 전 교수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다 좌천된 ‘윤석열 사단’에 대한 법무부의 인사를 본 후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에 대한 비판도 시작했다.

진 전 교수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과 PK(부산·) 친문을 구별하는 게 의미가 있을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인식과 판단, 행동을 보면 일국의 대통령보다는 PK 친문 보스의 그것에 더 잘 어울리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의 장막에 갇혀 있는 게 아니라, 실은 처음부터 그들과 한 몸, 한 맘이었던 것”이라며 “야당 복을 타고 나서 촛불 덕에 거저 집권하고 야당 덕에 거저 통치하고. 지금 상태로라면 정말로 한 20년은 권세를 누리겠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 이후,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경험한다”며 “이 부조리극, 문 대통령의 창작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추미애·윤석열 충돌…“불렀는데 안왔다”“30분 만나서 뭐하냐”>라는 8일자 중앙일보 기사를 공유하며 “노골적이다. 왜 이렇게 무리를 하는가”라며 “생각보다 사태가 심각한 모양이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하여튼 수사는 중단돼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 총장, 더럽고 치사하더라도 버텨라”고 응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