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금융교육 대대적 개편…“불법대출 피해·고위험 투자 손실 막는다”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1 17:5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금융당국은 국민 개인이 최소한의 금융역량을 갖추도록 금융교육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교육협의회는 지난 29일 개인이 삶에 필요한 최소한의 금융역량을 갖추도록 한다‘는 목표 설정과 함께 ‘금융교육 개선 기본방향’을 의결했다.

금융교육협의회는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 교육부 등 정부 6개 부처와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서민금융진흥원 등 14개 유관기관과 청소년금융교육협의회,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등 5개 교육단체가 참여한 민관 협의 법정기구다.

최근 청년 대상 불법대출 피해 증가, 고위험 금융상품 대규모 손실, 고령층의 디지털금융 소외 심화 등으로 금융교육의 역할이 커지고 있지만, 실제로 기관에서 실시하는 금융교육이 제 역할을 못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해 9월부터 11월 일반국민 1천명·교육수강생 8백명·강사 2백명·학교교사 1백명을 대상으로 금융교육 실태조사한 결과, 응답자 29.2%가 자신이 받은 교육내용이 인터넷에 무료로 게시돼도 주변 사람에게 추천하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응답자들은 교육기관들 간 협정이 이루어지지 않는 점, 교육접근성이 낮은 점, 강사에 대한 검증체계 부재, 궁급자 중심의 단발성 강의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에 금융위는 콘텐츠가 체계적으로 관리·개발될 수 있도록 외부전문가와 함께 ‘금융이해력지도’를 설계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이해력지도란 , 건전한 금융생활에 필요한 태도, 지식, 기술(금융정보 찾기 등)을 생애주기단계(청소년, 청년, 중.고령층), 금융상황(금융거래, 재무설계, 금융곤경) 등을 기준으로 정리한 도표다.

앞으로 금융이해력지도를 통해 교육영역별 콘텐츠 분포 현황을 파악해 콘텐츠 전반을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변화에 뒤처지지 않고 적시성을 가질 수 있도록 매년 ‘콘텐츠 개발 기본방향’을 마련하기로 했다.

콘텐츠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콘텐츠 인증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교육콘텐츠 전달채널을 체계화하고 다양화 한다. 금융교육의 기초 인프라로서 전국 각지에 금융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한다.

또 생활 속 금융고민 해소에 필요한 서비스를 종합 제공하는 ‘온라인 콘텐츠몰’을 구축한다.

금융교육 강사 자격의 일관성·신뢰를 확보하기 위한 기준을 마련해 강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금융교육을 체계적으로 개편하기 위해 법정기구인 금융교육협의회 중심으로 실무진 협의체를 구성해 기관들 간 소통을 활성화한다.

아울러 금융교육 정책집행 전담기구로서 ‘금융교육센터(가칭)’ 설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교육협의회 참여기관과 함께 이번에 의결된 기본방향으로 토대로 내실 있는 세부 실천과제를 발굴·시행해나갈 계획”이라며 “금융교육협의회 참여기관, 외부 전문가 등으로 TF를 구성해 금융이해력지도 설계, 콘텐츠 인증제 도입 등 심도있는 검토가 필요한 사안은 상반기 중 연구용역을 진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