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2금융권 대출 받아도 신용등급 ‘덜’ 깎인다…“46만명 1등급 상승 기대”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8:21: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카드나 캐피탈 등 제2금융권에서의 대출 기록만으로 신용등급이 하락되던 관행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지난 24일 금융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제2금융권 이용자의 신용점수·등급 산출 시 대출 특성을 반영해 평가하는 방식을 취해 신용위험을 세분화할 수 있도록 25일부터 개선된다.

신용조회 회사가 신용점수나 등급 산출 시 대출을 받은 금융업권에 중점을 맞춰, 제2금융권을 이용했던 이력만으로 은행권에서 대출받은 경우에 비해 신용점수나 등급이 크게 하락했던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난다는 것이다.

지난 2017년 3월 중 신규 대출자 기준 은행에서 대출을 실행한 이들은 평균 0.25등급의 신용이 하락한 반면 상호금융 대출자는 평균 0.54등급, 보험은 0.86등급, 카드·캐피탈은 0.88등급, 저축은행은 1.61등급이나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위는 이에 신용조회 회사의 신용점수·등급 산출 방식에서 대출 실행 금융업권의 반영 비율을 낮추고 대출금리 반영비율을 높이라고 권고했다. 제2금융권을 이용했던 차주도 낮은 금리로 대출을 이용했다면 신용점수와 등급이 상대적으로 적게 하락한다는 것이다.

지난 1월 14일부터 저축은행권에서 이를 시행했고, 총 68만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했다고 금융위는 전했다.

아울러 25일부터는 저축은행권 외에도 상호금융이나 보험, 카드, 캐피탈 업권에서도 이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총 94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상승할 것으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46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또한 금융위는 지난 1월 14일부터 중도금 대출·유가증권 담보대출에 대한 업권별 차등도 폐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도금 36만명, 유가증권 담보 10만명의 신용점수가 각각 평균 33점, 37점씩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 가운데 중도금 14만명과 유가증권 담보 5만명은 1등급 이상의 신용등급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신용평가회사(CB) 및 금융회사의 개인신용평가 체계의 정확성, 공정성 등을 높여 나가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통계 검증 등을 통해 개인신용평가 모형의 대출금리 반영비율을 단계적으로 확대함으로써 모형의 정확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