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n번방’ 발언 논란…정의당 “경악 그 자체…당대표‧총선 사퇴해야”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7:4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정의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텔레그램 n번방 사태 관련 발언에 대해 “경악스럽다”며 맹비난했다.

정호진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텔레그램 n번방 사태와 관련해 호기심으로 입장한 사람은 판단을 달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극악무도한 전대미문의 디지털 성 착취 범죄를 호기심 차원으로 치부하다니 경악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청와대 국민 청원만 400만 명에 이르는 등 국민적 분노가 여전한 사건이다. 전모를 낱낱이 밝히고 발본색원해도 시원찮은 상황”이라면서 “도대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사태의 본질과 심각성을 알고 있기는 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텔레그램 n번방에 들어가려면 비용 납부와 기존 회원에 준하는 성범죄를 인증해야 가능하다”며 “회원들은 예외 없이 범죄자들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호기심으로 입장한 사람이라니, 본심이 드러난 황교안 대표의 저열한 인식 수준은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변인은 “부적절과 경악을 넘어 도를 넘어섰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면 대국민 사과도 부족하다”며 황 대표의 당대표직과 총선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사건 가입자 신상 공개 문제와 관련해 “개개인 가입자 중에서 범죄를 용인하고 남아있떤 사람들은 처벌해야 한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후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입장문을 배포해 “법리적 차원에서 처벌의 양형은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적인 얘기를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n번방 사건의 26만명의 가해지 및 관련자 전원은 이런 일반적 잣대에도 해당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