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1인 창당? 용기 있는 청년들 있어…동지들 뭉쳤으니 두려울 것 없다”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21:14: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최근 신당 창당 의사를 밝힌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4일 “시대교체를 원하는 소신 있는 분들과 국민이 원하는 정당을 함께 만들 것”이라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신당 창당을 선언했더니 1인 창당이냐며 폄하한다. 제 곁에는 누구보다 진정성과 역량, 용기를 가진 청년들이 함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함께 할 청년들에 대해 “개혁과 혁신을 떠들어대던 기득권 정치인들 대부분이 살아있는 권력이 무서워 꼼짝도 못하고 우물쭈물 할 때 이 정권과 기득권을 상대로 맞서온 소신 있는 사람들”이라 소개했다.

이정훈 울산대 교수에 대해 이 의원은 “그 누구보다 보수의 가치, 자유주의 철학과 근대 자유민주주의 시민정신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해온 분”이라며 “그 분과의 대화와 토론을 통해 기득권이 아닌 가치중심의 정당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가늠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김상현 국대떡볶이 사장에 대해서는 “청년창업가로서 밑바닥에서 포장마차를 하며 뚝심으로 기업을 일궈온 자수성가형 기업가”라며 “사회주의적 간섭으로 죽어가는 나라경제에도 다들 겁이나서 말 못하며 침묵을 지킬 때 용기를 낸 젊은 기업가”라 평가했다.

이어 “백승재 변호사도 마찬가지다. 누구보다 잘나가는 글로벌컨설팅 회사의 전무였다. 용기 있게 문 정권의 폭정을 지적하다 직장을 잃었다”며 “진정성을 갖고 자유가 침해된 국민들과 권력의 횡포로 고통 받는 국민들을 위해 조용히 변호해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한국대학생연합 이아람 씨도 마찬가지다. 조국 사태로 분노한 대학생, 졸업생들과 함께 촛불집회를 주도해 왔다”며 “침묵하는 대학가에 용기를 불어넣은 용감한 젊은 여성”이라 말했다.

그는 “비단 이분들 뿐 아니라 진정 국민이 원하는 정당, 세대를 교체하고 시대를 교체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모든 분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어차피 대한민국을 바로잡자는 일념에서 따뜻한 아랫목을 박차고 눈보라 몰아치는 광야에 나 홀로 섰는데 무엇이 두렵겠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은 생각과 열정을 가진 동지들까지 뭉쳤으니 두려울 것이 없다. 오랫동안 꿈꿔온 새로운 정치를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