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인 개인 일정에 부산시 관용차와 6급 공무원 지원…한국당 “행안부 지침 위반”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7 09:51: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더불어민주당 당적인 오거돈 부산시장의 부인이 개인 일정으로 부산시청 소속 운전기사가 운전하는 관용차와 6급 공무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전해진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26일 “민주당은 행정안전부 지침을 위반하며 가족 개인의 이익에 공적 자원을 복무시킨 오거돈 시장을 즉시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청년 부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준호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와 같이 촉구하면서 “더 이상의 제 식구 감싸기는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오거돈 시장의 부인 심상애씨의 특권향유가 안하무인으로 치닫고 있다”며 “심 씨는 지난 6월 3일 부산시립 미술관 정기 휴관일에 관장과 학예사를 출근시켜 지인 10명과 함께 작품 관람을 하며 물의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그런 사건으로 여론의 질타를 받으면 자숙의 자세를 보여야 마땅하지만 이번에는 심 씨 개인 일정에 부산시 관용차와 6급 공무원이 지원되고 있다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부대변인은 “이는 행안부에서 마련한 ‘지방자치단체장 배우자의 사적행위에 대한 지자체 준수사항’ 지침 중 ‘관용차량 사적 이용금지’, ‘사적 활동 공무원 수행 금지’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특권향유를 넘어 명백한 규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도 오거돈 시장은 반성이나 사과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러한 태도는 국민과 350만 부산시민을 무시하는 자세로 매우 개탄할 만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