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LCC ‘에어프레미아’ 이륙하기도 전에 ‘면허취소’ 위기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1 11:04: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지난달 신규 항공운송면허를 받아 첫 비행을 준비 중인 에어프레미아가 이륙하기도 전에 면허 취소 위기에 몰렸다.

회사 내부 경영권 분쟁으로 인한 대표이사 변경으로 기존 면허를 유지할 수 없고, 변경면허를 신청해 다시 심사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19일 항공업계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에어프레미아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어 현재 김종철 대표이사 외에 심주엽 이사를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김종철 대표이사의 해임안도 상정됐으나 부결됐다. 이에 따라 에어프레미아는 김종철·심주엽 대표, 2인 각자 대표체제로 변경된다.

이번 김 대표 해임건은 회사 내부적으로 김종철 대표의 경영행보에 대해 다수의 이사들과 이견이 생기면서 추진 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가 주도적으로 면허 신청을 준비하고 항공기 도입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다수의 이사들과 이견이 생겨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는 것이다.

문제는 회사 내부의 경영권 분쟁이 에어프레미아의 면허 취소까지 이를 수 있다는 점이다. 대표이사 변경은 항공 면허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다.

실제로 지난해 진에어는 외국 국적자인 조현민 전 부사장을 등기임원에 올린 사실이 드러나면서 면허 취소 위기에 몰렸던 적이 있다.

특히 국토부가 저비용항공사(LCC) 면허를 발급하면서 사업계획서의 철저한 이행을 전제로 한 ‘조건부’ 면허라는 점을 분명히 하며, 사업계획서 내용을 어기면 면허 취소까지 가능하가도 엄포를 놨기 때문에 사안이 더 심각하다.

이에 따라 에어프레미아는 기존 면허를 유지할 수 없고 변경면허를 신청해 다시 심사를 받아야 할 전망이다.

국토부는 변경면허 신청서가 접수되면 대표자 변경에 다라 투자 변경이나 사업계획 변경 등이 있는지 모든 내용을 신규 면허 심사에 준해 엄격하게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