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4월 개학 대비 다음 주까지 마스크 437만개 공급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7:30: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월 개학에 대비해 다음 주까지 교육부에 마스크 총 437만개를 공급한다.

김상봉 바이오생약국장은 26일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교육부에 지난 24일 44만5천개, 25일 142만9천개, 그리고 오늘 96만개 공급한다”며 “이 물량을 포함해 다음 주까지 마스크 총 437만개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971만개다. 이 중 약국은 591만2천개, 하나로마트 14만7천개, 우체국 13만6천개, 의료기관 201만9천개, 특별공급 53만6천개, 기타(교육부) 96만개다.

구입 장소는 전국의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우체국(대구·청도 및 읍·면 소재)이다.

출생연도에 다른 5부제가 적용돼 목요일인 오늘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4 또는 9인 사람이 1인당 2개씩 구입 가능하다.

대리구매 대상자는 장애인·장기요양 급여 수급자·1940년 포함 그 이전 출생한 노인·10세 이하 어린이·임신부·국가보훈대상자다. 대리구매 시에는 필요한 서류를 갖춰 구매대상자의 출생연도에 맞춰 구매해야 한다.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