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에 음식배달 늘었는데…‘배달원 마스크 공급계획 중단’ 논란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08 10:55: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배달로 삼시세끼 해결 늘어나는데…”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우한폐렴(코로나19) 사태 속 감염예방 및 재택근무를 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나면서 음식배달앱 이용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배달대행업체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에게 이달 초 제공한다던 마스크 공급계획이 전면 중지됐다고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6일자 ‘한국경제TV’ 단독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3일 국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배달대행업체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 고객 대면 운수업 등 취약근로자에 대해서도 별도로 산재기금 기금변경을 통해 이달 초 마스크 300만장을 배포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고 한다.

그런데 돌연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서 300만장 중 배달대행업체 측에 공급하려던 마스크 60만장을 정부에서 중단시켰다는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마스크 5부제’ 시행 등의 문제로 배달대행업체 측에 제공하려던 마스크 60만장이 올스톱됐다는 내용이 업체에 전달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배달대행 업계 관계자는 매체에 “재택근무나 개학연기 등 국민 대다수가 집에서 잘 나가지 않는 상황에서 배달로 삼시 세끼를 해결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때일수록 배달원에게 마스크를 배급하거나 구매지원금 제공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