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급만 하고 사용 안 하는 ‘휴면카드’ 750만 매 넘었다…“매년 증가세”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7 10:4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발급만 받고 사용은 하지 않는 ‘휴면카드’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6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국민 등 7개 전업 카드사의 지난 3분기 기준 휴면카드는 총 757만 매로 작년 동기 대비 18.2%(116만8000매)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카드사별로 보면 삼성카드 휴면카드가 27만3000매 증가하며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롯데카드가 24만 매, 현대카드 22만7000매, 하나카드 19만6000매, KB국민카드 14만5000매, 신한카드 10만6000매 순으로 증가했다. 반면 우리카드는 휴면카드 양이 오히려 1만9000매 줄었다.

카드사가 발급한 개인 또는 법인 신용카드가 1년 이상 사용실적을 보이지 않을 경우 휴면카드로 분류되고 있는데, 3분기 기준 총 757만 매가 지난 1년 동안 사용되지 않았던 것이다.

이처럼 휴면카드가 많아지는 이유로는 카드사들의 온라인 발급 확대와 캐시백 마케팅이 꼽히고 있다. 휴면카드가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카드사들이 이 같은 방법들을 동원해 카드 발급에 열을 올리는 것은 신용판매 수수료가 카드사의 주 수익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부가 카드 수수료를 인하하는 등의 규제를 시행하자 신용판매로 인한 수익이 둔화됐다. 이에 카드사들은 주요 수익원을 대출 쪽으로 변경하고 회원 확보에 나선 것이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