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보장금액 줬다 뺐나?…수익성 악화에 보장금액 축소 대란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0 09:5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보험사들이 수익성 악화로 보험상품의 보장금액을 줄이는 추세다.

19일 보험업계는 동양생명이 내달 1일부터 기존 3000만원이던 암보험 최대 보장금액을 2000만원으로 축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동양생명은 보험료 대비 보장 금액이 높아 수익성이 악화될 우려가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대리점에 발송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DB손보도 건강보험에 대해 뇌·심혈관 등 2대 질환 최대 보장금액을 5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줄였다고 전했다. 유사암은 30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어린이보험도 2대 질환과 유사암 보장금액을 각각 5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대해상은 유사암 가입한도를 설정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그동안은 다른 보험사에서 유사암보험에 가입했어도 현대해상 상품에 가입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번에 가입한도 설정을 하면서 내달부터 업계 합산 5000만원 한도까지만 가입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및 저금리 등의 여파로 보험사들은 상품 경쟁력 높이기에만 급급해 수익성에 대한 고민 없이 높은 보장만을 내세운 듯한 모습을 보였던 바 있다. 이 때문에 상품을 판매할수록 보험사 수익은 마이너스가 되는 상황까지 나타난 것이다. 이에 보험사들이 판매 욕심을 버리고 수익성을 제고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업계 관계자는 “과도한 경쟁 욕심으로 수익성에 대한 고려가 부족했다”며 “보험사들은 앞으로 수익성을 제대로 따져 보장금액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