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6개 의약단체장과 ‘2021년도 요양급여비’ 간담회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8 17:11: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8일 성공적 수가협상을 위해 공단 이사장과 6개 의약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6개 의약단체장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이날 만남은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을 위한 공단-의약단체 간 협상을 앞두고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강청희 급여상임이사, 정해민 급여선임보장실장 및 박종헌 급여전략실장과 의약단체장들이 상견례를 하며 성공적인 계약 체결을 위한 상호 의견 교환 등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김용익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움에 처했음에도 우리나라의 진단, 치료, 대응이 세계적 모범사례가 된 것은 의료계 종사자들의 밤낮 없는 헌신과 정부의 대응 그리고 온 국민이 하나가 되어 이루어낸 성과“라며 의료인들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그는 “이제는 코로나19로부터 더 활성화된 생활방역과 함께 경제를 회복하기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 유지와 경제‧사회 활동을 함께하여 침체된 경기와 일상을 회복 하는 전환점을 맞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수가협상에 대해서는 “어려운 점이 많을 것 같아 매우 걱정 된다”며 “의료계의 어려움도 크고 보험료를 내셔야 하는 국민들의 어려움들도 크기 때문에 쌍방간의 논의가 충분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당사자들이 대화와 타협의 모습으로 국민의 입장과 의료계의 입장을 여러 가지로 잘 고려하면서 합의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국민건강보험공단>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