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여론조사업체, 친여(親與) 성향 응답자에 반복적으로 전화 돌려”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1-05 18:38: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무작위 여론조사 원칙’ 위반한 업체는 어디?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은 5일 “국민 여론을 객관적으로 가감 없이 전달해야 할 여론조사업체들이 정권 입맛에 맞게 응답자 표본을 부풀리고 설문 문항을 교묘히 뒤틀어 사실상 여론을 조작해 온 민낯이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고 밝혔다.

송재욱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그동안 조사업체들이 조국(전 법무부 장관) 사퇴,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탈(脫)원전 등 국정 현안에 대해 전혀 민심과는 동떨어진 여론조사 결과를 내놓을 때마다 국민들은 기가 막혀했다. 이제 국민적 의심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이같이 개탄했다.

송 부대변인은 “일부 여론조사업체는 무작위 여론조사 원칙을 어기고 자체적으로 확보한 친여(親與) 성향 응답자에게 반복적으로 전화를 돌렸고 현 정권에 편파적인 질문을 해 의도적으로 여론을 왜곡해 왔다는 것”이라며 “공직자 부패수사라는 질문을 앞세워 정권보위부인 공수처를 찬성하게 만들었고, 인권을 앞세워 범죄자를 옹호하게 만든 여론조작의 명수들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객관성과 신뢰성이 무너졌다”며 “한때 여론조사기관이라며 공정과 정확을 자랑하더니 이제는 여론을 가감 없이 사실 그대로 전달해야 할 본분을 망각한 한낱 업자로 스스로 전락한 것이다. 평소에 이러니 선거 때마다 헛발질을 한 것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가짜뉴스의 원인 제공자 역할을 그만두고 자정하고 거듭나라. 다시 국민의 신뢰를 받기 위해 분발하라”면서 “여론조사는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각종 정책, 내년 총선 등 어디 하나 영향을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 여론조사의 사회적 중요성을 한시라도 망각하지 않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