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통합당, 흠집내기식 인사청문회…‘이면합의서’ 사실 아냐”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8 17:05: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8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면합의서’라며 공개한 문건은 진위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서류의 사본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주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에 3년간 30억달러를 지원하는 이면 합의서가 작성됐다며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를 공개했지만 박 후보자는 “위조 문서”라며 부인했다.

송갑석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지원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통합당의 흠집내기식 인사청문회라고 언급하며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지원)후보자에 따르면 대북특사단에서도 합의서가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한 바 있다”며 “인사청문회 시작 전부터 ‘적과의 내통’이라는 색깔론으로 비난을 일삼던 통합당은 이제 위조 의혹이 제기된 서류를 근거로 무분별한 흠집내기를 고수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능력을 검증하는 자리”라며 “인사청문회 문화에 대한 국민의 눈높이와 달리, 인정할 수 없는 증거로 의혹 부풀리기에만 몰두한 통합당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이 문제를 공식화하라”며 “그런 결단이 있다면 통합당이 제기하는 의혹이 무엇인지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요청했다.

한편,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직 고위공무원 출신이 사무실에 (이면합의서를) 가지고 와서 '이런 일이 있었는데, 이것을 청문회 때 문제 삼아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원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에서 거명한 합의서 사본을 제보했다는 전직 고위공무원의 실명을 밝혀야 한다”며 합의서는 허위·날조된 것으로 주 원내대표에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