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신한카드 "장마철 집중호우 및 태풍 대비 전격 지원"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3 16:4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와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각각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 '하구핏' 등으로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지원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와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각각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 '하구핏' 등으로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지원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KB국민카드는 장마철 폭우와 태풍 ‘하구핏’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결제대금 청구 유예, 카드 대출 금리 할인 등을 담은 특별 금융 지원에 나선다.

특별 금융 지원에 따라 해당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한 고객은 신용카드 결제대금이 최대 6개월간 청구 유예된다.

일시불과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 건은 최대 18개월까지 분할 결제가 가능하다.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은 분할상환기간 변경 또는 거치기간 변경 등을 통해 대출금 상환이 유예된다.

피해 발생일(8월 1일) 이후 사용한 할부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은 수수료가 30% 할인된다.


피해일 이후 발생한 결제대금 연체 건의 경우 2020년 10월까지 연체료가 면제된다.

특별 금융 지원 신청과 상담은 ▲KB국민카드 영업점 ▲KB국민카드 고객센터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오는 10월31일까지 가능하다.

신한카드는 충청도 등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발생한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 대해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신한카드는 폭우 수해를 입은 회원에게 카드대금 상환을 늦춰주고 나눠 갚을 수 있도록 하는 청구유예와 분할 상환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해를 입은 고객이라면 지역에 관계 없이 신청 가능하다.

피해 회원에게는 카드대금을 6개월 후에 일시 청구하며, 한 번에 갚기가 어려운 경우 6개월까지 나눠서 납부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회원이 연체 중이면 접수 후 6개월까지 채권추심을 중지하고 분할상환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피해를 입은 회원 등이 관공서에서 발행한 피해사실확인서 등의 증빙서류를 신한카드로 접수하면 피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 프로그램 상담 및 서류 접수는 전용 ARS(1544-3129)를 통해 가능하다.

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중 본인의 잔여한도 내에서 카드 사용이 가능하며, 이자/연체료/수수료 등을 감면 받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ESG 활동의 일환으로 수해로 어려움에 처한 고객들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금융지원을 실시하게 됐다”며 "이번 금융지원이 수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뜻하지 않은 재난을 당한 고객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