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외부위탁운용전담제도 포럼 개최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8 16:37: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21일 외부위탁운용전담제도(OCIO) 도입 추세에 따른 이슈와 대안을 공유한 ‘미래에셋 제2회 OCIO 포럼’을 지난 21일 개최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미래에셋자산운용은 외부위탁운용전담제도(OCIO) 도입 추세에 따른 이슈와 대안을 공유한 ‘미래에셋 제2회 OCIO 포럼’을 지난 21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OCIO는 기관투자자와 같이 운용자산 규모가 큰 투자자들로부터 자산운용 업무의 전부 또는 일부를 위탁 받은 외부의 CIO 서비스 제공업자를 말한다.

2001년 기획재정부가 연기금투자풀 주간운용사 체계를 도입한 이후 국토교통부의 주택도시기금, 고용노동부의 고용 및 산재보험기금 등이 OCIO 체계를 도입하며 규모가 성장하고 있다.

미래에셋 OCIO 포럼은 대형 공적기금이 주도하는 국내 OCIO 시장에서 변화하는 트렌드를 분석하고 개선방향 등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과 논의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작년에 이어 두번째 행사로 ‘불확실성의 시대, 지속가능한 자산운용’을 주제로 진행됐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중계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번 포럼에서 어준경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교수가 ‘시장붕괴에 대한 대비방안’이란 주제로 코로나19와 같은 급작스런 시장충격을 사전에 인지하기 위한 방법을 소개했다.

이어 ‘자산부채 종합관리(ALM) 발전방향’을 주제로 이재현 숭실대학교 금융학부 교수가 ‘연기금 ALM 장애요인과 해결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기금 별 실정에 맞는 실효적인 ALM을 적용하는데 제도적 한계와 개선방안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마케팅부문 최경주 부회장은 “이번 OCIO 포럼은 내용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등 급변하는 최근의 금융환경을 고려할 때 시의성에서도 OCIO 시장의 발전을 위해 매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미래에셋자산운용)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