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가전업계’ 피해 제한적?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7:3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에도 불구하고 한국 가전업계의 피해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았다.

지난 7일(현지시간)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다전 전시회 IFA 2019 기자간담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가전 사업 불확실성을 묻는 질문에 “가전 사업은 회로 등 일부 일본에서 들어오는 부품이 있다”면서도 “가전사업 특성상 수출 규제에 걸리는 작은 아이템이 있는데 이미 선행 수입을 통해서 안정적인 재고를 확보하고 준비를 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수출규제로 인한)영향이 있긴 하지만 충분히 관리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가전 부분은 큰 영향을 안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이와함께 수출 규제를 계기로 경쟁사(삼성전자)로부터 공급받을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경쟁사라서 안 써야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송 사장은 “조건만 맞으면 경쟁사 부품을 쓸 수 있다. 실제 과거엔 경쟁사의 반도체를 쓴 것으로 안다”며 “필요에 따라서는 전략적으로 쓸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 역시도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서 LG전자와 비슷한 답변을 내놓았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장 사장은 지난 8일 IFA 2019 기자간담회에서 수출규제에 따른 영향이 있냐는 질문에 “문제가 전혀 없다고 할 수 없지만 세트보다는 부품 쪽에 더 많은 불확실성이 있다”면서 “공급망 다변화 등을 통해서 대응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장 역시 “다소 민감한 사안도 있지만 무역마찰은 그간 지속적으로 있었던 일이고, 그 때마다 잘 대처해왔다”면서 “그런 것을 고민하기 보다는 소비자를 위해 어떻게 좋은 제품을 만들지 고민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종에 대한 수출규제를 단행한데 이어, 8월달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면서 규제 범위를 확대했다. 때문에 국내에서는 반도체나 디스플펠이 뿐만 아니라 가전과 스마트폰에도 불확실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등은 사전 재고 확보와 거래처 다변화 등을 통해서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한 상황이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